2라운드 전승이끈 김연경 통산 7번째 라운드 MVP 등극. 임성진은 첫 MVP[공식발표]

권인하 기자

입력 2023-12-02 14:19

25일 인천삼신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흥국생명과 한국도로공사의 경기, 흥국생명 김연경이 공격포인트를 올리고 기뻐하고 있다. 인천=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2023.11.25/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한국전력 임성진과 흥국생명 김연경이 도드람 2023~2024 V-리그 2라운드 MVP로 선정됐다.



이번 2라운드 MVP는 압도적인 몰표가 없어 치열한 접전이었다. 임성진은 기자단 투표 31표 중 11표를 얻었다. 삼성화재의 돌풍의 주역인 요스바니가 6표를 얻었고 한국전력의 타이스도 5표를 획득했다. 대한항공의 떠오르는 샛별 정한용이 3표를 받았고, 우리카드 마테이와 KB손해보험 비예나도 2표씩을 얻었다.

임성진은 2라운드 동안 공격 성공률 61.6%로 공격 종합 1위, 세트당 5.45개로 수비 2위에 오르는 등 공수에서 모두 활약하며 한국전력의 2라운드 5연승을 이끌어 개인 통산 첫 라운드 MVP의 주인공으로 거듭났다.

여자부 역시 과반 득표자는 없었다. 김연경도 기자단 투표 31표 중 총 11표로 MVP가 됐다. GS칼텍스으 실바와 현대건설의 모마가 각 8표를 얻었고, 현대건설 세터 김다인과 한국도로공사 임명옥, 흥국생명 옐레나가 각 1표씩을 받았다. 김연경은 2라운드 동안 135득점을 올리며 득점 8위(국내 선수 중 1위), 공격 성공률 41.03%로 공격 종합 7위(국내 선수 중 1위)와 세트당 평균 0.2개로 서브 6위에 등극하는 등 팀의 에이스로서 흥국생명의 2라운드 전승에 기여했다. 김연경은 이번 시즌 첫 라운드 MVP이자 개인 통산 7번째 라운드 MVP를 수상하는 영광을 누렸다.

2라운드 MVP 시상은 남자부는 2일 수원 실내체육관(한국전력 VS KB손해보험)에서 진행되며 여자부는 5일 인천 삼산체육관(흥국생명 VS 페퍼저축은행)에서 실시된다.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