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현장] '3연패는 안된다' 김호철 감독 "폰푼, 토스가 너무 빨라...늦추려 노력중"

김용 기자

입력 2023-10-24 18:20

2023-2024 프로배구 V리그 IBK기업은행과 현대건설의 경기가 21일 화성종합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IBK기업은행 김호철 감독 작전타임 화성=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2023.10.21/

[화성=스포츠조선 김용 기자] "폰푼, 토스가 너무 빠르다 보니..."



IBK기업은행 알토스 김호철 감독이 아시아쿼터 전체 1순위 세터 폰푼에 대해 아직 시간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IBK기업은행은 24일 화성종합경기타운 체육관에서 도드람 2023∼2024 V리그 GS칼텍스 서울Kixx와 시즌 첫 맞대결을 벌인다.

IBK기업은행은 이번 시즌을 앞두고 새롭게 도입된 아시아쿼터 제도의 최대 수혜자가 되는 듯 했다. 드래프트 1순위 선택권을 얻어 태국 국가대표 세터 폰푼을 영입했다.

하지만 개막 2연패로 출발이 좋지 않다. 반대로 GS칼텍스는 개막전 정관장 레드스파크스와의 경기에서 완승을 거두고 분위기가 올라와있는 상태다. IBK기업은행은 결국 폰푼과 국내 선수들의 조화가 이뤄져야 연패 탈출이 가능할 전망.

김 감독은 경기 전 "오전 연습을 하고 선수들에게 너무 급하게 생각하지 말자고 했다. 하나씩 맞춰가자고 얘기했다. 긍정의 마인드를 가져야 한다"고 말하며 "새로 왔으니까, 안맞으니까 등의 생각을 하지 말자고 강조했다. 그리고 범실을 두려워하지 말자고도 했다. 소심한 플레이는 패배의 지름길이다. 이번 시즌 범실이 줄어든 대신 모든 지표가 약해졌다. 선수들이 조심스러운 플레이를 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 감독은 이어 "폰푼은 따로 맞춰볼 수 있는 시간이 거의 없었다. 경기 중 급하게 토스를 하는 버릇이 있다. 태국 국가대표팀에서 하던 플레이를 하는 것이다. 우리 선수들이 따라가지 못한다. 지금은 속도를 늦추려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마지막으로 "김하경이 있으면 대체가 되는데, 부상으로 못 들어가 안타깝다. 어깨 뒤가 안좋아 치료를 하고 거의 회복중이다. 이번 주말에는 복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화성=김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