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골든글로브 이어 오스카까지"…박찬욱 '헤어질 결심' 美아카데미 국제영화상 1차 후보 선정

조지영 기자

2022-12-22 09:22:30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박찬욱 감독의 서스펜스 멜로 영화 '헤어질 결심'(모호필름 제작)이 제80회 골든글로브 시상식 노미네이트에 이어 제95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오스카)까지 사로잡을 준비에 나섰다.



아카데미 시상식 주관사인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 측은 21일(현지 시각) 내년 3월 열리는 제95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국제장편영화상 부문을 비롯한 10개 부문 쇼트리스트(Shortlist, 예비후보)를 발표했다.

아카데미 시상식은 매년 시상식이 열리기 전 다큐멘터리 장편, 다큐멘터리 단편, 국제장편영화상, 메이크업 및 헤어스타일링, 음악, 주제가, 애니메이션 단편, 실사 단편 영화, 음향, 시각 효과 등 10개 부문의 예비후보를 선정해 발표, 1차로 발표된 10~15편의 예비후보작 중 5편의 영화를 추려 최종 후보에 올린다.

특히 올해 한국 영화 대표로 아카데미 시상식에 출품한 박찬욱 감독의 '헤어질 결심'은 모두의 예상대로 국제장편영화상 부문 예비후보에 당당히 이름을 올려 전 세계의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아카데미 시상식 국제장편영화상 1차 예비후보로는 '헤어질 결심' 외에도 아르헨티나 영화 '아르헨티나, 1985', 오스트리아 영화 '코르사주', 벨기에 영화 '클로즈', 캄보디아 영화 '리턴 투 서울', 덴마크 영화 '성스로운 거미', 프랑스 영화 '생토메르', 독일 영화 '서부 전선 이상 없다', 인도 영화 '안녕, 시네마 천국', 아일랜드 영화 '말 없는 소녀', 멕시코 영화 '바르도, 약간의 진실을 섞은 거짓된 연대기', 모로코 영화 '더 블루 카프탄', 파키스탄 영화 '조이랜드', 폴란드 영화 'EO', 스웨덴 영화 '카이로 컨스피러시'까지 15편이 거론됐다.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가 사망자의 아내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세계가 인정한 거장 박찬욱 감독의 11번째 장편 영화이자 '아가씨'(16) 이후 6년 만에 한국 영화 복귀작이기도 한 '헤어질 결심'은 박찬욱 감독이 새로운 공간과 관계의 변화, 그리고 진실의 변화에 따라 켜켜이 쌓이는 주인공들의 복잡하고 미묘한 감정에 집중한 스토리와 연출로 전 세계 호평을 받았다.

그 결과 '헤어질 결심'은 지난 5월 열린 제75회 칸국제영화제에서 영화 '취화선'(02, 임권택 감독) 이후 20년 만에 감독상을 수상해 한국 영화의 품격을 다시금 증명했다. 뿐만 아니라 지난달 열린 제43회 청룡영화상에서 최우수작품상, 감독상(박찬욱), 남우주연상(박해일), 여우주연상(탕웨이), 각본상(정서경·박찬욱), 음악상(조영욱)까지 무려 6관왕을 휩쓸었고 아카데미 시상식에 앞서 내년 1월 10일 개최되는 제80회 골든글로브 시상식 비영어권 작품상(외국어영화상) 부문 후보, 그리고 내년 1월 15일 열리는 제28회 크리틱스초이스 외국어영화상 후보에도 이름을 올렸다. 런던영화평론가협회에서는 올해의 영화 부문을 포함해 4개 부문에 후보로 경합을 펼치게 됐다.

'헤어질 결심'의 아카데미 시상식 국제장편영화상 최종 후보 선정은 2023년 1월 24일 5편으로 압축돼 발표된다. 이날은 국제장편영화상뿐만 아니라 아카데미 시상식 전체 부문 최종 후보작이 공개되는 날이기도 하다. 국내에 이어 해외에서도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헤어질 결심'인 만큼 국제장편영화상 외에도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등 주요 부문 후보 선정도 가능할 것으로 업계는 전망하고 있다.

'한국 영화 최초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감독상·국제영화상·각본상까지 무려 4관왕의 신화를 쓰며 전 세계를 깜짝 놀라게 한 '기생충'(19, 봉준호 감독)에 이어 박찬욱 감독의 '헤어질 결심' 역시 '기생충'의 뒤를 이어 미국 로컬 시상식에서 의미 있는 역사적 기록을 만들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제95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2023년 3월 12일 로스앤젤레스(LA) 돌비극장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