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청대 4번 출신은 역시 다르네...'타자 전업 첫 경기' 장재영, 정철원 상대 안타 [이천 현장]

김용 기자

입력 2024-05-21 15:09

more
청대 4번 출신은 역시 다르네...'타자 전업 첫 경기' 장재영, 정철원…
사진=김용 기자

[이천=스포츠조선 김용 기자] 자질은 숨길 수가 없구나.



장재영이 타자 전업 선언 후 치른 첫 실전에서 안타를 쳐냈다.

키움 히어로즈 장재영은 21일 이천 두산베어스파크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퓨처스 경기 고양 히어로즈 유니폼을 입고 6번-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2021년 계약금 9억원을 받고 화려하게 프로 무대에 발을 들인 장재영은 155km 강속구를 가졌지만, 지난 3년간 제구 난조를 보이며 기대만큼 성장하지 못했다.

올해는 팔꿈치 인대 수술 소견까지 받아 야구 인생 최악의 상황을 맞이한 가운데, 타자 전업이라는 엄청난 결단을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19일 타자 전업 선언 후, 21일 퓨처스 경기에 곧바로 출격했다. 경기 전 타격, 수비 훈련을 했다. 유격수 수비는 자세가 조금 높고, 엉성했다. 실수도 있었다. 하지만 방망이를 치는 모습은 예사롭지 않았다. 고교 시절 청소년 대표팀 4번타자답게 일단 폼이 예쁘고, 스윙도 간결했다.

이날 두산 선발은 1군 마무리 정철원. 첫 경기부터 만만치 않은 상대를 만난 장재영이었다. 1회초 1-0으로 앞서던 2사 1, 3루 첫 타석에 들어섰다. 초구 147km 직구에 헛스윙을 했다. 2구 146km 직구 다시 헛스윙. 지난해 시범경기 타자 출전 경험이 있기는 하지만, 너무 오랜만에 타자로 치르는 실전이라 그런지 전혀 타이밍을 맞추지 못했다. 그리고 3구째 130km 슬라이더를 그냥 지켜보며 3구 삼진을 당했다.

하지만 이정도로 할 거였으면 타자 전업을 하지 않았을 거라는 듯, 두 번째 타석에서 강한 인상을 남겼다. 팀이 4-1로 앞서던 3회 선두로 나온 장재영은 정철원의 144km 초구 직구를 제대로 받아쳐 깨끗한 좌전안타로 연결시켰다. 방망이 돌아가는 모습이, 투수 아닌 타자로 훈련해온 선수같이 어색하지 않았다.

장재영은 6-2로 앞선 5회초 세 번째 타석에 들어섰다. 두산 투수는 우완 박소준. 풀카운트 승부까지 벌였는데 박소준의 142km 바깥쪽 직구에 헛스윙 삼진을 당하고 말았다.

당초 세 타석 정도를 소화하고 교체될 예정이었지만, 현장 결정으로 네 번째 타석까지 들어갔다. 6회초 6-5 리드 2사 1, 2루 찬스. 바뀐 투수 좌완 남호를 만났다. 다시 한 번 풀카운트 승부. 그리고 마지막 몸쪽 직구가 빠지는 걸 잘 골라냈다. 볼넷 출루. 선구안까지 과시했다.

1안타 2삼진 1볼넷 기록으로 첫 경기를 마쳤다. 삼진 2개가 있었지만, 적응 문제라고 봐야할 듯. 워낙 신체 조건(1m87, 83kg)이 좋고 스윙폼까지 좋아 타자로 경험을 쌓으면 타격에서는 어느정도 역할을 해줄 것으로 보인다. 장재영도 경기를 앞두고 "최선을 다하겠지만, 내 스스로 오늘 경기 잘 할거라 기대하지 않는다. 적응에 중점을 두겠다"고 했었다.

이천=김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