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김범석 생애 첫 연타석포 작렬' LG, KT에 2연승...9회 무사 만루 위기 넘겼다 [수원 현장]

김용 기자

입력 2024-05-18 20:12

수정 2024-05-18 20:14

more
'김범석 생애 첫 연타석포 작렬' LG, KT에 2연승...9회 무사 만…
21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 LG 트윈스의 경기. 7회초 2사 만루 LG 김범석이 만루포를 날린 뒤 환호하고 있다. 인천=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4.04.21/

[수원=스포츠조선 김용 기자] 김범석 연타석포, 최원태 복귀승...2연승 거둔 LG.



LG 트윈스가 수원 원정에서 기분 좋게 위닝시리즈를 확보했다.

LG는 18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KT 위즈와의 주말 3연전 두 번째 경기에서 7대6 극적 승리를 거뒀다. 전날 경기에서 승리하며 주중 키움 히어로즈전 2연패 아픔을 털어낸 LG는 2연승을 거두며 일찌감치 3연전 위닝시리즈를 확정지었다.

김범석, 최원태, 김진성이 빛난 경기였다.

LG는 일찌감치 승기를 가져왔다. KT는 외국인 투수 벤자민의 갑작스러운 팔꿈치 통증 호소에 이날 대체 선발로 불펜 주권을 선택했다.

하지만 시작부터 불안했다. 1회 시작하자마자 홍창기에게 볼넷을 내주고, 문성주에게 안타를 맞았다. 1사 1, 2루 위기서 4번 김현수를 병살로 처리하며 겨우 위기를 넘겼다.

그러나 구위에서 LG 타자들을 압도하지 못했다. 2회부터 LG 타자들의 방망이가 신나게 돌아갔다. 1사 후 오지환과 구본혁이 연속 2루타를 치며 선취점이 나왔다. 이어 허도환까지 적시타를 치며 점수차를 벌렸다. 신민재, 홍창기도 뒤젤세라 안타, 그렇게 만들어진 1사 만루 찬스서 박해민이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득점을 추가했다.

기세가 오른 LG는 김범석의 홈런포로 더 달아났다. 김범석은 3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서 주권으로부터 시즌 4호 솔로포를 때려냈다. 발사각이 45.8도였다. 엄청나게 높이 떴는데, 그렇게 높이 뜬 타구가 힘이 실리니 한참의 체공 시간을 거쳐 좌측 외야 펜스 너머로 떨어졌다.

LG는 이어 이날의 또 다른 숨은 스타 허도환이 다시 한 번 1타점 안타를 치며 KT의 기를 완전히 죽였다.

김범석은 한 번 더 날았다. 5회 바뀐 투수 박시영을 상대로 승리에 쐐기를 박는 투런포를 작렬시켰다. 무사 1루, 2B2S 상황서 박시영의 슬라이더를 제대로 받아쳐 시즌 5호포로 연결시켰다. 프로 데뷔 첫 연타석 홈런의 감격을 누렸다.

KT는 5회 신본기가 솔로포, 6회 희생플라이 타점으로 분전했다. 그렇게 포기하지 않고 활약을 해줘, 8회말 마지막 추격 찬스를 잡을 수 있었다.

발등 골절상을 털고 돌아온 대타 배정대가 2루타를 치는 등 마지막 2사 만루 찬스를 잡고, LG가 마무리 유영찬을 조기 투입하는 강수를 둔 가운데도 조용호가 1타점 내야안타를 쳤다. 그리고 김민혁이 연이어 2타점 안타를 치며 2점차까지 추격해 경기 향방을 알 수 없게 만들었다.

이걸로 끝이 아니었다. 당황한 유영찬의 폭투에 2사 2, 3루. 여기에 타자는 강타자 로하스였다. 3B이라 고의4구. 만루 상황 문상철과의 승부였다. 하지만 문상철은 유영찬의 연속 3개 슬라이더에 모두 헛스윙하며 천금의 찬스를 날렸다.

KT도 포기하지 않고, 9회초 마무리 박영현까지 올리며 어떻게든 9회말 역전 분위기를 만드려 애썼다. 그리고 9회 황재균의 적시타로 턱밑까지 추격하고 무사 만루 찬스까지 잡았다. 하지만 LG가 흔들리던 유영찬을 김진성으로 바꿨다. 김진성은 침착했다. KT는 신본기와 조용호가 내야 플라이와 땅볼로 아웃돼 땅을 쳐야했다. 마지막 천성호까지 김진성에게 무릎을 꿇으며 LG의 승리가 확정됐다.

엉덩이 근육 부상으로 엔트리에서 말소됐다 이날 선발투수로 복귀한 최원태는 타선의 화끈한 지원을 받으며 6이닝 2실점 호투하며 시즌 5승(2패)째를 거뒀다. 중간중간 제구가 흔들리는 모습은 있었지만, 직구 최고구속 147km를 찍는 등 구위에서는 큰 문제가 없어 보였다.

그리고 이날 마지막 스타는 김진성이었다. 유영찬이 흔들려 만들어진 최악의 무사 만루 위기를, 무실점으로 막아내며 팀에 귀중한 승리를 선사했다.

수원=김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