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한국 여자배구, 발리볼네이션스리그 첫판서 중국에 0-3 완패

입력 2024-05-15 07:46

more
한국 여자배구, 발리볼네이션스리그 첫판서 중국에 0-3 완패
[국제배구연맹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한국 여자배구가 국제배구연맹(FIVB) 2024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첫판에서 중국에 완패했다.

푸에르토리코 출신 페르난도 모랄레스 감독이 새로 지휘하는 여자배구대표팀(FIVB 랭킹 40위)은 15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랑지뉴 체육관에서 열린 VNL 첫째 주 1차전에서 중국(6위)에 1시간 11분 만에 세트 점수 0-3(15-25 16-25 14-25)으로 완패했다.

2021년부터 이어온 한국의 VNL 연패는 '28'로 늘었다. 우리나라는 VNL에서 2022년, 2023년 2년 연속 승점을 하나도 얻지 못하고 24연패를 당했다.

팀 블로킹 득점에서 6-12로 밀린 한국은 공격으로 뽑아낸 득점에서 중국에 21-44로 크게 뒤졌다.


중국에서는 4명이나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린 데 반해 우리나라에서는 강소휘(한국도로공사)가 12점으로 최다 득점을 수확했다.

우리나라는 17일 오전 2시 홈팀 브라질(3위)과 2차전을 벌인다.

cany9900@yna.co.kr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