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폰푼 신청 철회. 기업은행 새 선수 찾는다. 아시아쿼터 트라이아웃 변수발생[제주 포커스]

권인하 기자

입력 2024-04-29 18:47

more
폰푼 신청 철회. 기업은행 새 선수 찾는다. 아시아쿼터 트라이아웃 변수발…
IBK기업은행 폰푼이 다음시즌 아시아쿼터 트라이아웃 신청을 철회했다. 스포츠조선DB

[제주=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IBK기업은행 아시아쿼터 세터 폰푼을 새 시즌에는 볼 수 없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29일 "폰푼 게드파르트(등록명 폰푼)가 어제(28일) 참가 신청을 철회했다"며 "신청이 마감된 상태에서 신청 철회를 했기 때문에 향후 2시즌 동안은 트라이아웃에 참가할 수 없다"라고 밝혔다. 이로써 폰푼은 2025∼2026시즌까지 V-리그에서 뛸 수 없게 됐다.

이로써 4월 29일부터 제주도에서 시작된 2024 KOVO 여자부 아시아쿼터 트라이아웃에는 지난 시즌 뛰었던 선수 중 폰푼을 제외한 메가(정관장), 필립스(페퍼축은행), 타나차(한국도로공사), 위파위(현대건설), 다린(GS칼텍스) 등 5명과 새롭게 신청한 29명 등 총 34명이 참가하게 됐다.

이소영과 이주아를 영입하며 공격적인 투자를 한 IBK기업은행은 폰푼과 재계약을 하려 했지만 폰푼이 신청을 철회하면서 새로운 선수를 뽑아야 하는 상황이 됐다.

아시아쿼터 드래프트는 5,6,7위팀이 먼저 확률 추첨을 해서 드래프트 1,2,3순위를 선정한 뒤 1,2,3,4위팀이 2차 추첨을 통해 4,5,6,7순위를 뽑는다. 7위 페퍼저축은행과 6위 한국도로공사, 5위 IBK기업은행이 1,2,3순위를 가진다. 기업은행이 폰푼과 재계약을 하면 다른 팀이 다음 순번에서 좋은 선수를 뽑을 수가 있지만 기업은행도 이제 새 선수를 뽑아야 하기에 트라이아웃에 새로운 변수가 생긴 셈이다.

29일 트라이아웃 첫 날엔 제주에 온 29명의 신체능력 테스트와 1일차 연습경기가 진행됐다. 이번 트라이아웃에서 가장 큰 선수는 중국의 미들블로커 장위로 1m97.1로 측정됐다. 또 한명의 중국 미들블로커 황루이레이도 1m96.9로 두번째로 컸다. 호주의 스테파니 와일러는 아웃사이드 히터 중 가장 큰 1m94.4를 기록했다.

장위는 큰 키와 함께 빼어난 실력으로 단번에 관계자들의 눈을 사로잡았다. 한 관계자는 "양효진을 보는 것 같다"며 좋은 평가를 했다. 와일러 역시 아웃사이드 히터 중 주목도가 높았다.

인도네시아의 미들블로커 욜라 율리아나(30), 카자흐스탄의 유니에스카 바티스타(31), 중국의 세터 천신통(30), 베트남의 아웃사이드 히터 투 린 트란(25), 일본의 세터 하나자와 카나(25) 등이 주요 관심 대상 선수로 꼽혔다.

30일엔 메디컬 테스트와 선수들과 감독의 인터뷰, 2일차 연습경기가 열리고, 5월 1일엔 마지막 연습경기 후 드래프트를 통해 새 시즌에 뛸 각 팀의 아시아쿼터 선수들이 결정된다. 제주=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