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화내라고요? '수원 왕자' 임성진의 반박 "저까지 성질내면 큰일나요"[인터뷰]

나유리 기자

입력 2024-03-14 00:25

수정 2024-03-14 07:00

more
화내라고요? '수원 왕자' 임성진의 반박 "저까지 성질내면 큰일나요"
임성진. 사진=KOVO

[수원=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지금 우리 코트에 성질내는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 저까지 화내면 안될 것 같은데요."



플레이오프 진출 실패는 씁쓸했지만 그래도 시즌 마지막 홈경기를 찾아준 팬들 앞에서 유종의 미를 거뒀다. 한국전력은 13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남자부 6라운드 삼성화재와의 맞대결에서 세트스코어 3대1(26-24, 25-18, 23-25, 25-18)로 승리했다.

봄배구 희망을 살리며 달려왔던 한국전력은 가장 중요했던 마지막 6라운드에서 삐끗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4연패. 승부처를 못잡으며 치고 올라서지 못했고, 결국 마지막 경우의 수까지 지워져 플레이오프 진출 실패가 확정됐다. 의욕이 있었기 때문에 결과가 더욱 아쉬웠다.

축 처진 선수단 분위기를 권영민 감독도 잘 알고 있었다. 그러나 결과가 정해졌다고 해서 남은 경기를 포기할 수는 없다. 특히 13일 삼성화재전은 올 시즌 마지막 홈 경기인만큼 분위기를 다잡을 필요가 있었다. 권영민 감독은 경기전 선수들에게 "마지막 홈 경기니까 힘내자"고 화이팅을 주문했고, 선수들은 경기력으로 응답했다.

특히 아웃사이드히터 임성진의 플레이가 돋보였다. 이날 26득점으로 개인 한경기 최다 득점 기록을 세운 그는 서브에이스 3개에 블로킹 성공까지 5개나 해내면서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공격 성공율도 58.06%에 달했다. 주전으로 첫 풀타임 시즌을 치른만큼 어려움도 있었지만, 그가 확실히 한 단계 성장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경기였다.

정작 선수 본인은 최다 득점 기록은 신경도 쓰지 못했다. 봄배구 진출 실패의 쓰라림이 더 크게 다가왔다. 임성진은 "솔직히 (최다득점이라는 것을)모르고 있었다. 봄배구를 못가서 다들 아쉬워하고 있고 후회도 하고 있는 분위기였는데, 그래도 이겨서 의미가 있는 것 같다"고 아쉬움을 곱씹었다.

권영민 감독은 이날 임성진의 활약을 지켜본 후 "성진이도 올해 느낀 점이 많았을거다. 풀로 뛴게 처음이라 자신이 부족한 부분이 뭔지, 프로 선수로서 생활이나 루틴을 어떻게 해야할지 느낀 점들이 있었을거라 생각한다. 다음 시즌에 더 좋아질 것"이라고 기대를 걸었다.

그러면서 한 가지 당부도 했다. 권 감독은 "'99년생' 동기들 중에 가장 여린 것 같다. 김지한, 임동혁 같은 경우에는 경기 중에 화이팅도 크게 하고, 강한 표현을 많이 하는데 성진이는 그런 게 없는 편이다. 프로 선수라면 승부욕을 표출할 줄도 알아야 하는데 성진이는 반대로 가라앉는 편이라 조금 아쉽다. 그런 것 빼고는 실력 면에서, 기록적으로 좋아지고 있다"고 격려했다.

하지만 감독의 이야기를 전해들은 임성진은 고개를 갸웃하며 "감독님이 평소에 잘 안되더라도 고개 숙이지 말고 자신있게 하라고 말씀을 많이 해주시기는 하는데, 지금 우리 코트에 성질내는 사람들이 많아서 저까지 내면 안될 것 같다"고 웃었다.

화내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은 승부욕이 넘치는 한국전력 주축 선수들이, 최근 경기 성적에 얼마나 큰 아쉬움을 표출했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임성진은 "우리팀이 잘될 때는 웃으면서 좋은 분위기인데, 6라운드 거치면서 다들 부담도 많았고 이기려는 의욕이 앞섰던 것 같다. 서로 짜증내고 화내는 것도 많아지면서 우리 경기력이 나오지 않았던 것 같다"고 돌아봤다.

"장기 레이스이다 보니까 처음부터 끝까지 기복 없이 좋은 경기력을 유지한다는 게 정말 힘들다는 것을 느꼈다"는 그는 "컨디션 관리에 신경을 많이 쓰고 더 잘해야 한다는 것을 느꼈다. 제가 공을 가장 많이 받는 포지션이니 제가 흔들리면 팀이 흔들리기 때문에 안정적으로 해야 할 것 같다. 예전에는 점수가 20점이 넘어가면 자신감이 많이 떨어졌었는데 올 시즌은 마음을 강하게 먹고 이겨내려고 노력했다. 그래도 조금씩 그런 부분들이 좋아지면서 자신감을 찾았다"고 밝혔다.

한국전력은 오는 17일 KB손해보험과 원정에서 올 시즌 최종전을 치른다. 임성진은 "마지막 한 경기 남았으니까 준비 잘해서 팬들을 실망시키지 않는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 꼭 이기는 경기로 보답드려야 한다"면서도 "아쉽다 많이. 이렇게 시즌이 끝난다는게. 이제 마지막 경기가 끝나면 팬분들도 10월쯤 돼야 만날 수 있지 않나. 열심히 준비해서 저도 더 나은 선수가 되려고 한다"고 각오를 다졌다.

수원=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