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승점 2점이면 우승 확정이었는데' 대한항공이 준 기회, 우리카드는 잡지 못했다

김용 기자

입력 2024-03-12 21:06

수정 2024-03-12 21:25

'승점 2점이면 우승 확정이었는데' 대한항공이 준 기회, 우리카드는 잡지…
28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V리그 우리카드와 OK금융그룹의 경기. 5세트 접전 끝 패한 우리카드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장충=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4.02.28/

[스포츠조선 김용 기자] 승점 2점만 따도 우승이었는데….



우리카드가 정규리그 1위 확정 기회를 놓치고 말았다. 시즌 최종전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게 됐다. 반대로 현대캐피탈은 '봄배구' 실낱 희망을 살렸다.

우리카드는 12일 천안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현대캐피탈과의 도드람 2023~2024 V리그 6라운드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1대3(25-17, 20-25, 18-25, 25-17)으로 패했다.

우리카드는 이 경기를 앞두고 승점 69점으로 선두를 달리고 있었다. 선두 싸움을 벌이던 대한항공이 OK금융그룹과의 경기에서 패하며 우리카드가 우승의 '팔부능선'을 넘는 듯 했다.

우리카드는 이날 현대캐피탈전에서 5세트 승리로 승점 2점만 확보하면 최종전 결과와 관계 없이 우승 확정이었다. 최종전 결과에 따라 대한항공과 승점 동률이 되도, 승수에서 무조건 앞서게 되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너무 긴장한 탓일까. 아니면 봄배구 희망을 잃지 않은 현대캐피탈의 저항이 너무 거센 탓이었을까.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했다.

우리카드는 1세트를 25-17로 손쉽게 이기며 분위기를 탔다. 하지만 2세트부터 완전히 다른 팀이 됐다. 각성한 현대캐피탈을 상대로 전혀 힘을 쓰지 못했다. 현대캐피탈이 2세트와 3세트를 연달아 25-20, 25-18로 잡았다.

우리카드는 속절 없이 무너졌고, 4세트도 일찌감치 현대캐피탈이 승기를 잡으며 홈팬들에게 뜻깊은 승리를 선물했다.

현대캐피탈은 허수봉(18득점), 아흐메드(17득점), 최민호(14득점), 김선호(12득점) 4명의 선수가 모두 두자릿수 득점을 하는 등 고른 활약을 펼쳤다. 우리카드는 잇세이(19득점)와 김지한(18득점)이 분전했지만, 한번 무너진 흐름을 가져오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그래도 우리카드가 여전히 유리한 건 맞다. 시즌 최종전을 남긴 가운데 자력으로 우승을 확정지을 찬스가 아직 남았다. 마지막 경기 승점 3점을 따면 무조건 우승이다. 하지만 대한항공이 승점 2점 내지 3점을 따고, 우리카드가 승점을 획득하지 못하면 역전이다.

우리카드는 16일 삼성화재와 마지막 경기를 벌인다. 대한항공은 그에 앞선 14일 KB손해보험과 맞대결을 펼친다. 대한항공이 승리를 먼저 따내고 기다리면, 우리카드 입장에서는 마지막 경기가 많이 부담스러워질 수밖에 없다.

김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