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레오 폭발'에 무릎 꿇은 대한항공…우리카드 챔프전 직행이 보인다

나유리 기자

입력 2024-03-10 17:43

수정 2024-03-10 17:47

'레오 폭발'에 무릎 꿇은 대한항공…우리카드 챔프전 직행이 보인다
OK금융그룹 선수단. 사진=KOVO

[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선두 탈환을 노리던 대한항공이 OK금융그룹에 무릎을 꿇었다. 우리카드의 챔피언결정전 직행 가능성이 점점 더 높아지고 있다.



대한항공은 10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남자부 6라운드 OK금융그룹과의 맞대결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2대3(21-25, 25-20, 20-25, 25-22, 12-15)으로 패했다.

두팀은 이날 시종일관 팽팽한 접전을 펼쳤다. OK금융그룹이 1세트 동점 접전이 이어지던 와중에 블로킹으로 상대 주포 정지석을 막아내면서 1세트 승기를 잡았다.

이후 세트를 주고 받은 두팀은 4세트까지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대한항공이 4세트 막판 정한용의 후위 공격 성공에 이어 에스페호의 쐐기타를 앞세워 극적으로 5세트까지 끌고갔다.

하지만 OK금융그룹이 마지막에 웃었다. 철벽 블로킹을 앞세워 차곡차곡 점수를 쌓아가던 OK금융그룹은 점수 차를 점점 벌려나가며 대한항공을 따돌리고 마지막 5세트를 따냈다. 세트스코어 3대2, OK금융그룹의 승리였다.

OK금융그룹의 핵심 아포짓 스파이커 레오는 이날 서브에이스 7개에 백어택 9개 등 31득점으로 펄펄 날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승점 1점 추가에 그친 대한항공은 시즌 22승13패 승점 68점으로 2위에 머물렀다. 1위 우리카드와는 여전히 승점 1점 차다. 우리카드는 23승11패 승점 69점으로 대한항공에 앞서있다.

우리카드의 챔피언결정전 직행이 눈 앞까지 다가왔다. 우리카드는 정규 시즌 종료까지 2경기, 대한항공은 1경기가 남아있다. 우리카드가 남은 2경기 중 승점 3점을 따내면 1위 확정이다. 우리카드는 오는 12일 현대캐피탈, 16일 삼성화재와 맞대결을 펼친다. 현대캐피탈전에서 승점 3점을 따내면 12일 우리카드의 정규 시즌 1위가 확정되고, 그렇지 않으면 14일 대한항공전 결과에 따라 16일 1위 결정이 될 수도 있다. 우리카드가 확실히 유리한 상황이다.

대한항공의 선두 탈환을 막아선 OK금융그룹은 3년만의 봄배구 진출을 다시 한번 자축했다. 이날도 승점 2점을 추가하며 플레이오프 직행 가능성을 높였다. 4위인 현대캐피탈이 12일 우리카드전에서 승점을 얻지 못하고 패하면, OK금융그룹은 준플레이오프 없이 2위팀과의 플레이오프 직행을 확정하게 된다.

한편 이날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는 한국도로공사가 3세트 막판 뒷심을 발휘하면서 GS칼텍스에 세트스코어 3대0(25-23, 25-19, 25-23) 완승을 거뒀다. 두팀 모두 포스트시즌 진출 불발이 확정된 상태다.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