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내야겠다, 아포짓은 한 방이 필요하니"…간절함 통한 서브에이스, 격렬 세리머니도 이유 있었다

이종서 기자

입력 2024-02-08 11:00

more
"끝내야겠다, 아포짓은 한 방이 필요하니"…간절함 통한 서브에이스, 격렬…
7일 인천계양체육관에서 열린 V리그 남자부 대한항공과 KB손해보험의 경기, 대한항공 임동혁이 1세트 승리를 따내는 득점을 성공한 후 환호하고 있다. 인천=허상욱 기자wook@sportschosun.com/2024.02.07/

[인천=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대한항공 팀에 있는 게 자랑스럽다는 뜻이었어요."



대한항공은 지난 7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KB스타즈와 5라운드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대1(31-29, 23-25, 25-23, 25-19)로 승리했다.

초반 외국인 선ㅅ누 무라드가 고전하면서 경기가 풀리지 않자 대한항공은 곧바로 '국내 아포짓 스파이커' 임동혁(25)을 투입했다.

1세트 중반에 투입된 임동혁은 경기의 흐름을 완벽하게 바꿨다. 1세트에만 12득점 공격성공률 100%로 KB손해보험 코트를 폭격했다.

1세트 활약 백미는 마지막 순간. 듀스 상황이 길어진 가운데 30-29에서 서브를 때렸다. 강한 서브에 상대 리베로가 받지 못했고, 그대로 1세트가 끝났다.

임동혁은 득점 후 의기양양한 표정으로 가슴을 가리켰다.

경기를 마친 뒤 임동혁은 "듀스가 길어지면 체력적으로 부담이 될 수 있다. 아포짓 스파이커면 한 방이 필요하니 끝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항상 간절하게 경기에 임하지만, 이번에는 더욱 간절했다. 서브를 아무리 잘 때려도 상대 리시브가 흔들려야 하는데 그런 부분에서도 잘 된 거 같다"고 미소를 지었다.

유독 격한 세리머니를 한 이유도 있었다. 임동혁은 "비예나 선수가 우리와 할 때면 세리머니가 크더라. 모든 선수들이 느끼는지 모르겠지만, 위축 되는 부분이 있는 거 같아 리액션을 크게 했다"라며 "'대한항공인 게 자랑스럽다'는 뜻의 세리머니였다"고 웃었다.

1세트 활약 외에도 임동혁은 이날 경기 꾸준한 활약을 하며 32득점 공격성공률 67.44%를 기록했다.

임동혁은 "매경기 내가 들어갈 때면 에이스라고 생각한다. 모두 득점으로 연결할 수 없지만, 팀에 도움이 돼 의미가 있는 거 같다"고 이야기했다.

2연승을 달린 2위 대한항공은 시즌 전적 16승11패 승점 50점을 기록했다. 선두 우리카드(17승9패 승점 50점)에 승점 차를 지우고, 승수에 뒤진 2위가 됐다.

남은 5라운드와 6라운드. 치열한 순위 싸움이 예고됐다. 더욱이 대한항공은 V리그 최초 통합 4연패를 노리고 있다. 임동혁은 "프로팀에서 이뤄본 적 없는 어려운 기록이다. 고비도 있겠지만, 모두 의기투합하고 이겨내고 있다. 우리만 힘든 게 아니라 모든 팀이 힘들다. (경쟁 팀과) 맞대결에서 힘들다고 생각하기 보다는 즐기려고 하고 있다"고 밝혔다.인천=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