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업을 바꿨다" 도로공사, 4연패 탈출 위한 몸부림 [김천브리핑]

김영록 기자

입력 2023-12-10 16:02

수정 2023-12-10 16:10

25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배구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과 도로공사의 경기. 도로공사 박은지. 수원=송정헌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3.10.25/

[김천=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 4연패 중인 김종민 도로공사 감독이 변화를 줬다.



도로공사는 10일 김천실내체육관에서 도드람 2023~2024시즌 V리그 3라운드 IBK기업은행전을 치른다.

도로공사는 최근 현대건설과의 2연전 포함 4연패하며 6위를 달리고 있다. 지난 경기중에는 주전 세터 이윤정을 질타하는 김종민 감독의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경기전 만나 김종민 감독은 "(이)윤정이가 끝나고 많이 혼났다. 너무 혼나서 상태가 안 좋은 거 같다. 오늘은 좀 쉬어갈 티이밍이고, (박)은지가 먼저 선발로 나간다"고 했다.

이어 "당장 실패하더라도 다양성을 가지고 가야한다. 우리 공격 전력상 윙만 갖고는 어렵다"면서 김세빈 배유나 등 미들블로커들의 활용에 대한 고민도 드러냈다.

"박은지는 처음엔 많이 힘들어했는데, 많이 좋아졌다. 토스의 스피드나 타이밍은 괜찮다. 아직 컨트롤에 문제가 있어 그부분을 집중 훈련했다. 아직 어린 선수라 긴장을 많이 한다. 오늘도 지켜보겠다."

바뀐 건 세터만이 아니다. 이날은 타나차가 아포짓으로 출전한다. 부키리치와 고의정이 아웃사이드히터로 출격한다. 김종민 감독은 "타나차가 다른 포지션에서 뛰는 게 쉽지 않은 거 같다. 훈련 때도 아포짓을 시켜보면 공격력이 괜찮더라. 그래서 바꿔보기로 했다"고 했다. 미들블로커로도 김세빈 대신 최가은이 먼저 나섰다.

우승의 주역이었던 정대영 박정아가 잇따라 FA로 떠났지만, 임혜림 고의정 김세빈 박은지 등 젊은 선수들을 잇따라 영입하며 변화를 꾀하고 있다.

김종민 감독은 "어려운 시즌이 될 거란 예상은 했다. 부키리치는 잘해주고 있지만, 그 외에 공격수 2명이 해줘야한다"면서 "어린 선수들이 성장해가는 과정이다. 하지만 난 승부욕이 강한 감독이다. 힘들겠지만 선수들도 그런 마음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천=김영록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