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스바니 4연속 서브에이스' 삼성화재, '숙적' 현대에 6연패 지옥 선물…161분 혈투→3위 도약 [천안리뷰]

김영록 기자

입력 2023-12-05 21:42

수정 2023-12-05 21:56

사진제공=KOVO

[천안=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 요스바니의 불꽃 같은 서브가 벼랑 끝으로 몰렸던 삼성화재를 구했다.



삼성화재는 5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시즌 V리그 3라운드 현대캐피탈전에서 세트스코어 3대2(25-20, 21-25, 24-26, 25-21, 15-13)로 승리했다.

이로써 삼성화재는 9승4패(승점 23점)를 기록, OK금융그룹(승점 22점)을 제치고 3위로 올라섰다. 6연승을 질주중인 한국전력과의 차이도 2점 차이로 벌렸다. 중요한 시기에 만난 숙적을 상대로 2연승을 따내는 기쁨도 누렸다.

반면 현대캐피탈은 지난 1일에 이어 삼성화재에게 2연패를 당하며 지난달 12일부터 계속됐던 연패의 사슬을 '6'까지 연장당했다. 13경기를 치렀건만, 승점은 단 10점(2승11패)에 불과하다.

V리그를 대표하는 클래식매치답지 않게 경기력은 아쉬웠다. 양팀은 이날 무려 53개의 범실을 주고받았다. 1세트가 가장 심했다. 1세트에만 17개의 범실이 나왔고, 그중 서브범실이 13개였다.

그래도 양팀 외국인 선수의 파괴력은 눈에 띄었고, 현대캐피탈 베테랑들의 노련미는 돋보였다.

삼성화재는 에이스 요스바니 대신 김정호 김준우 김우진 등 국내 선수들로 밀어붙이며 첫 세트를 따냈다.

현대캐피탈은 이현승에서 김명관으로 세터를 교체하고, 2세트부터 노장 미들블로커 최민호를 교체 투입하며 분위기를 바꿨다. 아흐메드가 2세트에만 12득점을 올리며 반격을 이끌었다. 2세트 막판 다이렉트킬 상황에서 김명관의 터치넷 범실이 있었지만, 세트 승패와는 무관했다.

3세트가 삼성화재의 최대 위기였다. 요스바니를 중심으로 허수봉의 현대캐피탈과 치열하게 맞섰다.

22-22에서 현대캐피탈 전광인에게 점수를 내줬고, 김선호의 플로터 서브가 네트 맞고 상대 코트로 떨어지는 불운까지 따랐다. 요스바니의 득점, 그리고 신인 세터 이재현의 기막힌 2단 공격으로 듀스를 만들었지만, 허수봉과 최민호에 연속 실점하며 세트를 내줬다.

하지만 삼성화재에는 요스바니가 있었다. 요스바니는 4세트 15-15에서 믿을 수 없는 4연속 서브에이스를 꽂아넣었다.

이어진 20-16에서 최성권 주심의 미묘한 판정이 나왔다. 현대캐피탈의 두 선수가 뒤엉키며 세트가 흔들렸고, 공은 안테나 바깥쪽으로 흘렀다. 3단째에 네트를 넘기기가 쉽지 않았을 상황. 여기서 주심의 호각이 불렸다.

겹치는 과정에서 현대캐피탈 김명관의 발목 부상이 우려됐다는 것. 5점차 리드 직전에 리플레이가 선언되자 김상우 삼성화재 감독은 노호성을 터뜨렸다. 하지만 판정은 바뀌지 않았고, 김상우 감독에겐 경고가 주어졌다. 주심에겐 다행히도 세트 승패가 바뀌진 않았다.

삼성화재는 5세트에도 요스바니를 중심으로 단단하게 뭉치며 기어코 승리를 따냈다. 12-8로 앞서다 한순간의 방심으로 동점까지 허용했지만, 요스바니의 한방에 이어 김정호가 아흐메드를 가로막았다. 14-13에서 김준우의 마지막 속공이 터치아웃되며 2시간 41분의 혈투가 끝났다.

주포 요스바니가 서브에이스 5개(올시즌 한경기 최다 타이) 포함 32득점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김정호(19득점) 김우진(11득점)이 뒤를 받쳤다. 주전 세터 노재욱 대신 교체 투입된 신인 세터 이재현, 블로킹 5개를 잡아낸 김준우(10득점)의 활약도 빛났다.

반면 현대캐피탈은 아흐메드(29득점) 허수봉(16득점) 전광인(14득점) 트로이카에 페이창(11득점 2블록)까지 거들었지만, 고비 때마다 요스바니를 막지 못한데다 중앙의 우위도 살리지 못하며 6연패의 늪에 빠졌다.

천안=김영록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