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진? 정규시즌 MVP+리더가 될 선수" 알을 깬 특급재능. '6연승' 사령탑은 함박웃음 [수원승장]

김영록 기자

입력 2023-12-02 16:41

수정 2023-12-02 17:31

2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한국전력과 KB손해보험의 경기. 한국전력 임성진이 득점 후 환호하고 있다. 수원=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3.12.2/

[수원=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 "임성진은 앞으로 정규시즌 MVP도 받을 수 있는 선수다."



권영민 한국전력 감독의 '단벌신사'는 계속된다. 한국전력은 2일 수원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시즌 KB손해보험전에서 세트스코어 3대0 완승을 거두고 6연승을 질주했다.

경기 후 만난 권영민 감독은 "체력적으로 힘든 일정인데 선수들이 잘 이겨냈다"면서 "박철우 김광국이 고참인데, 경기도 뛰지 못하는 상황에서 팀을 위해 희생해주고 있다. 덕분에 팀이 위기를 헤쳐나와 궤도에 오른 것 같다. 감독으로서 고맙다"고 했다.

이어 2라운드 MVP를 받은 임성진에 대해서는 "확실히 자신감을 찾은 것 같다. 2라운드 MVP 축하하고, 정규시즌 MVP도 노릴 수 있는 선수"라며 "확실히 집중력이 좋아졌고, 자신감이 붙었다. 조용하고 말도 없던 선수지만, 많이 노력했다. 연차가 쌓이면 팀의 리더가 될 선수"라고 거듭 칭찬했다.

공격 템포가 빨라진데 대해선 "하승우에게 어택 라인 안쪽에선 무조건 점프 토스를 하라고 했다. 그래야 공격수가 쉽게 때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국전력의 연승 과정에서 리베로 이가 료헤이의 안정감도 돋보인다. 권 감독은 "코트안에서 여유가 있고, 자신감이 넘친다. 예측도 잘한다"면서 혀를 내둘렀다.

"과묵하고 말이 없긴 한데 그건 모국어가 아니니까 그렇고, 평소 모습 보면 괜찮다. 선수들끼리 밥도 잘 먹으러 다닌다."

결국 한국전력의 반전은 시즌초 팀 매각 이슈에 휘말려 주저앉았던 면이 없지 않았다. 권 감독은 "분명히 영향이 있다. 또 한전은 역사가 깊은 팀 아닌가. 단장님이나 회사 분들이 힘을 많이 써주신 것 같다"면서 "선수들도 소속감이 한층 더 커졌다. (매각이 취소되자)많이 좋아했다"고 덧붙였다.

"3라운드, 4라운드까진 힘들어도 100% 전력을 다해서 승수를 쌓고 싶다. 우리 경기력이 나와야한다."

수원=김영록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