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위와 승점 1점차' GS칼텍스 차상현 감독 "선수들 대견하게 잘 버텨줘"[장충 승장]

박상경 기자

입력 2023-11-29 21:23

29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GS 칼텍스와 IBK 기업은행의 경기. GS 차상현 감독이 선수들을 독려하고 있다. 장충체=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3.11.29/

[장충=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GS칼텍스 차상현 감독은 IBK기업은행전 승리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GS칼텍스는 29일 장충체육관에서 가진 기업은행과의 도드람 2023~2024 V리그 여자부 2라운드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대1(19-25, 25-19, 25-22, 25-20)로 역전승 했다. 이날 승리로 GS칼텍스는 승점 22(8승4패)가 되면서 2위 현대건설(7승4패 승점 23)에 승점 1점차로 따라 붙게 됐다. 최근 2연승 중이었던 기업은행은 승점 14(5승7패), 5위로 2라운드를 마쳤다.

승리 일등공신은 지젤 실바였다. 1라운드에서 기업은행의 블로킹 벽에 막혀 3득점에 머물렀던 GS칼텍스는 2세트부터 실바-강소휘 쌍포가 살아나기 시작하면서 흐름을 탔다. 2세트를 25-19로 가져오는 데 성공한 GS칼텍스는 3세트(25-22)에 이어 4세트(25-20)까지 가져오면서 홈팬들에게 승리를 신고했다. 실바는 이날 양팀 최다인 34득점을 뽑아냈다.

차 감독은 경기 후 "체력적으로 힘든 시기는 분명하지만, 밸런스나 움직임이 나쁘지 않다고 판단했다. '지금처럼만 계속 하다 보면 우리 쪽으로 흐름이 넘어올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이날 지시사항을 밝혔다. 그는 "오늘 승리로 승점 22가 됐고, 4위 팀과 승점 차가 벌어졌다. 어려운 순간에도 선수들이 잘 버텨 줘 지금까지 올 수 있었다"며 "선수들이 대견하게 잘 버텨주고 있다"고 칭찬했다.

장충=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