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연승 끝' IBK기업은행 김호철 감독 "딱 한 세트만 잘 했다"[장충 패장]

박상경 기자

입력 2023-11-29 21:17

29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GS 칼텍스와 IBK 기업은행의 경기. 기업은행 김호철 감독이 선수들을 독려하고 있다. 장충체=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3.11.29/

[장충=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2연승 행진을 마감한 IBK기업은행 김호철 감독은 아쉬움을 숨기지 않았다.



기업은행은 29일 장충체육관에서 가진 GS칼텍스와의 도드람 2023~2024 V리그 여자부 2라운드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1대3(25-19, 19-25, 22-25, 20-25)으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기업은행은 승점 14(5승7패), 5위로 2라운드 일정을 마감했다.

이날 기업은행은 1세트에서 최정민의 블로킹 등을 앞세워 손쉽게 흐름을 잡아갔다. 그러나 2세트부터 집중력이 흔들리며 균형을 허용했고, 3~4세트까지 모두 내주면서 허무하게 역전패 했다.

김 감독은 경기 후 "딱 한 세트만 잘했다"고 운을 뗐다. 그는 "경기 후 선수 탓을 잘 안하려 한다. 그런데 오늘은 좀 해야겠다"며 "이길 수 있는 상황에서 집중력을 갖고 가야 하는데 그러질 못했다. 폰푼, 아베크롬비 모두 마찬가지다. 공 한 개, 1점을 아낄 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잘 될 수도, 안 될 수도 있다. 잘하면 이길수도, 실력이 모자라면 질 수도 있다"며 "모두가 한 마음으로 공을 쫓아야 하는데, 그 부분이 오늘 가장 뼈아픈 부분 아닌가 싶다"고 지적했다. 이날 경기에 대해선 "1세트에서 상대 외국인 선수(실바)를 잘 막았다. 하지만 2세트부터 욕심을 내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흐트러지기 시작했다"며 "경기 중 계속 이야기하는 게 그런 흐트러짐이 없도록 하는 것인데, 2세트 초반에 흔들리면서 문제가 눈에 확 들어오더라. 밖에서 보기에 답답한 상황이었다"고 했다.

장충=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