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잡 돌풍 1R만에 끝? '실바 34득점' GS칼텍스, 정관장에 셧아웃 완승…시즌 첫 연패 빠뜨렸다

김영록 기자

입력 2023-11-14 20:47

수정 2023-11-14 20:54

사진제공=KOVO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 '1m91 거포' 실바의 맹폭이 정관장을 초토화시켰다.



GS칼텍스는 14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시즌 V리그 여자부 2라운드 정관장전에서 세트스코어 3대0(27-25, 25-19, 25-15)으로 셧아웃 완승을 따냈다.

이로써 GS칼텍스는 앞서 페퍼저축은행전 패배의 충격을 딛고 일어섰다. 승점 17점(6승2패)을 기록, 1위 흥국생명(승점 20점)을 3점 차이로 추격했다.

2세트에만 14득점(공격성공률 68.4%)을 꽂아넣은 외인 실바(34득점)의 폭격이 돋보였다. 블로킹도 3개나 기록하며 정관장이 자랑하는 '쌍포' 지아(17득점) 메가(16득점)를 홀로 압도했다. 강소휘(12득점)의 뒷받침도 빛났다.

반면 정관장은 시즌 첫 2연패를 기록했다. 특히 1세트 역전패 이후 2~3세트 힘없이 무너졌다. 고비 때마다 쏟아진 범실에 번번이 발목을 잡혔다. 공격력 강화를 위해 박혜민 대신 이선우를 선발로 내세웠지만, 지난 현대건설전에서도 아쉬움이 남았던 수비진이 더 흔들리는 결과가 나왔다. 1라운드 MVP에 빛나는 '히잡 돌풍' 메가는 지난 현대건설전에 이어 이날도 팀을 승리로 이끌지 못했다.

GS칼텍스는 1세트 한때 19-22로 뒤지며 패색이 짙었다. 하지만 실바와 한수지가 메가의 공격을 잇따라 가로막으며 22-22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강소휘와 실바가 듀스를 이끌었고, 26-25에서 유서연의 공격이 성공하며 첫 세트를 따냈다.

2세트부터 정관장이 와르르 자멸했다. GS칼텍스는 9-2, 20-11로 쭉쭉 앞서나가며 두번째 세트마저 따냈다. 정관장은 이선우 대신 박혜민, 염혜선 대신 김채나를 투입하며 분위기 반전을 노렸지만 여의치 않았다.

실바는 3세트에도 불을 뿜었다. GS칼텍스 수비진이 받아올린 공을 처리하는 해결사 노릇을 완벽히 해냈다. 정관장은 무기력하게 무너졌다.

한편 남자배구에서는 4연패 중이던 한국전력이 OK금융그룹을 세트스코어 3대0(25-23, 25-22, 25-21)으로 꺾고 승점 6점(2승6패)을 기록, KB손해보험(승점 5점)을 최하위로 끌어내리며 탈꼴찌에 성공했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