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결사' 김연경 30득점 맹폭! 흥국생명, 현대건설에 승패패승승 대역전극…4연승→1위 독주 [인천리뷰]

김영록 기자

입력 2023-11-12 17:07

수정 2023-11-12 17:20

사진제공=KOVO

[인천=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 흥국생명이 '황제' 김연경과 홈팬들의 우레와 같은 응원에 힘입어 현대건설을 꺾고 4연승을 질주했다.



흥국생명은 12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현대건설과의 도드람 2023~2024시즌 V리그 여자부 2라운드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세트스코어 3대2(25-23, 19-25, 19-25, 25-22, 15-9)로 이겼다.

외국인 선수 옐레나가 부진했지만, 흥국생명에는 '해결사' 김연경(30득점)이 있었다. 김연경은 고비 때마다 득점은 물론 철벽 블로킹까지 선보이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아시아쿼터 레이나(12득점)도 중요할 때 돌파구를 만들어줬고, 이주아(12득점)는 토종 선수 중 가장 활발한 공격과 블로킹으로 김연경을 뒷받침했다.

반면 현대건설은 모마(28득점)와 양효진(19득점)이 좋은 활약을 펼쳤지만, 주전으로 2번째 경기를 치른 정지윤(8득점)이 아쉬웠다. 강성형 감독은 정지윤 대신 고민지를 투입해 수비를 안정화시켰지만, 약화된 공격력은 흥국생명과의 화력전을 이겨내기엔 역부족이었다.

흥국생명은 1세트 중반까지 14-18로 밀렸다. 하지만 김연경의 블로킹에 이은 맹폭으로 19-18 뒤집기에 성공하며 첫 세트를 따냈다.

2세트는 달랐다. 양팀이 세트 초반 대등했다. 하지만 현대건설 모마와 양효진이 힘을 내며 15-9까지 앞섰다. 흥국생명은 세트 후반에는 범실까지 연발하며 패했다.

3세트에도 비슷한 양상이 이어졌다. 김다인의 서브에이스를 시작으로 현대건설에 기선을 제압당했다. 흥국생명은 한때 15-16, 1점차까지 따라붙었지만, 중반 이후 모마와 양효진을 막지 못했다.

하지만 흥국생명의 저력은 이때부터였다. 4세트는 김연경이 전면에 나선 흥국생명이 리드하는 가운데 현대건설이 모마를 앞세워 추격했다. 2~3점차 리드를 지켜내던 흥국생명은 결정적 순간 김연경이 2번의 블로킹을 해낸데 이어 세트 매조지까지 하며 승부를 5세트로 끌고 갔다.

이어 5세트에는 김연경이 초반 분위기를 장악한데 이어 이주아의 블로킹이 잇따라 폭발, 10-4까지 앞서나갔다. 현대건설은 결정적 순간 범실을 거듭하며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이날 경기는 비디오 판독을 두고 감정적인 제스처를 주고받는 양팀 사령탑의 신경전도 눈에 띄었다. 강성형 감독은 판독불가 판정에 강도높게 목소리를 높이는가 하면, 연신 탄식을 내뱉었다. 이에 아본단자 흥국생명 감독도 작전판으로 강 감독을 가리키는가 하며, 심판들의 잦은 비디오판독에 양팔을 벌리며 의문을 표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한편, 천안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남자부 경기에서는 선두 우리카드가 현대캐피탈을 세트스코어 3대1(16-25, 25-18, 26-24 26-24)로 물리쳤다. 개막 5연승 후 첫 패를 당했던 우리카드는 다시 2연승을 달리며 가장 먼저 승점 20점에 도달한 팀이 됐다.

인천=김영록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천안=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