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펜딩챔피언' 드디어 웃었다…'부키리치 31득점 폭발' 도로공사, 정관장 잡고 개막 4연패 탈출 '첫 승'

이종서 기자

입력 2023-11-02 20:58

수정 2023-11-02 20:59

사진제공=KOVO

[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한국도로공사가 개막 4연패 뒤 시즌 첫 승을 거뒀다.



도로공사는 2일 대전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정관장과 원정경기서 세트스코어 3대0(25-21 25-22 25-20)으로 승리했다. 도로공사는 승점 3점을 챙기면서 1승4패 승점 5점으로 6위로 올라섰다. 정관장은 3연승에 실패하며 시즌 전적 3승2패 승점 8점을 기록했다.

지난해 챔피언결정전 우승에 성공했던 도로공사는 개막 이후 1승도 챙기지 못하며 불안한 시즌 출발을 했다.

주전 세터 이윤정이 무릎 부상을 털고 온 가운데 부키리치가 주포로서 화력을 과시했다. 31득점 공격성공률 62.79%를 기록하며 정관장을 폭격했다. 1세트에만 11득점을 올리는 기염을 토했다. 정관장은 지아(19득점), 메가(18득점)가 쌍포로서 활약했지만, 승부처마다 치고 나가지 못하면서 경기를 내줬다.

1세트 초반 부키리치가 연속으로 서브 3득점을 하는 등 상대를 흔들었다. 초반부터 점수가 벌어졌고, 결국 24-21에서 부키리치가 마무리했다.

2세트 중반까지 팽팽한 접전이 펼쳐졌던 가운데 전새얀과 부키리치의 블로킹으로 도로공사가 흐름을 가지고 왔다. 23-22에서 타나차의 퀵오픈에 이어 배유나의 블로킹 득점으로 도로공사가 2세트 승리까지 잡았다.

1,2세트 승리로 분위기를 탄 도로공사는 3세트 15-13에서 상대 범실과 부키리치의 연속 득점으로 리드를 잡았다. 살얼음판 상황. 정관장에서 서브 범실이 나왔고, 타나차와 부키리치의 득점이 이어졌다. 도로공사는 23-20에서 타나차의 오픈 공격으로 24점을 만들었고, 상대의 공격이 네트에 걸리면서 경기가 끝냈다.

한편 수원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남자부 경기에서는 대한항공이 한국전력을 3대0(25-22, 25-22, 25-19)으로 제압했다. 외국인 선수 링컨이 1,2세트 교체 출전에 그쳤던 가운데, 임동혁이 20득점으로 공격을 이끌었고, 이준과 정한용이 29득점을 합작했다. 한국전력은 타이스가 16득점, 신영석이 10득점으로 분전했지만, 패배를 막지 못했다.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