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쿼터 첫 해, '우승 가능' 경계 대상 1호 日 리베로…사령탑 자신감 "연습경기보다 더 잘할 선수"

이종서 기자

입력 2023-10-11 17:32

수정 2023-10-11 20:32

사진제공=KOVO

[청담동=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보여줄 게 많은 선수죠."



2023~2023 V-리그 남자부 미디어데이가 열린 11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호텔 리베라 청담.

프로배구 7개 남자부 구단 감독과 대표 선수, 외국인 선수, 아시아쿼터 선수가 한 자리에 모였다.

이날 미디어데이 행사 중 '외국인 선수와 아시아쿼터 선수 중 대박이 날 선수'를 꼽아달라는 질문이 이어졌다.

7개 구단 감독과 대표 선수가 머리를 맞대 고민을 시작했고, '인기 폭발'의 선수가 탄생했다.

대한항공과 KB손해보험, 삼성화재, 우리카드는 이가 료헤이(한국전력)를 지목했다.

올해부터 V-리그는 아시아쿼터를 새롭게 시작했다. 료헤이는 트라이아웃 당시부터 복수의 구단으로부터 관심을 받았다. 료헤이는 지난 시즌까지 일본 파나소닉 팬더스에서 활약하면서 리그 우승과 준우승 등을 이끌었다.

탄탄한 기본기를 바탕으로 한 안정적인 리시브로 한국전력의 수비를 한층 탄탄하게 해줄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신영철 우리카드 감독은 "구성원이 그대로 가면서 좋은 리베로가 와서 팀이 안정적으로 된 거 같다"라며 '료헤이 효과'를 앞세운 한국전력을 대한항공의 4연속 통합우승을 저지할 팀으로 꼽기도 했다.

료헤이는 '집념'이라는 단어로 자신을 소개하며 "시즌을 맞이해 훨씬 더 좋은 선수가 되기 위해 집념을 갖고 하겠다"고 V-리그 출사표를 던지기도 했다.

권영민 한국전력은 잘 뽑은 아시아쿼터 자원에 미소를 지었다. 권 감독은 "연습경기를 통해서 실력을 봤을 거라고 본다. 보여줄게 많다. 더 잘할거 같다"고 말했다.

료헤이의 가세는 긍정적이었지만, 정상을 자신하지는 않았다. 아시아쿼터제 시행을 비롯해 다른 구단 역시 탄탄하게 전력을 보강을 했기 때문. 여기에 외국인 선수 타이스 덜 호스트(등록명 타이스)가 네덜란드 국가대표 경기 소화를 위해 지난 9일에나 팀에 합류할 수 있었다.

권 감독은 "타이스가 이틀 전에 와서 연습경기에서 다 졌다. 다른 팀도 트레이드, 아시아쿼터제를 통해서 (전력이) 다 좋아졌다. 수비력이나 서브면에서 좋아졌다"라며 "쉽게 볼 팀이 없다. 초반에 더 열심히 하지 않으면 처질 거 같다. 더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청담동=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