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연속 통합우승 도전 역사? "전력 평준화" 이구동성, AG 참사는 잊어라…"반성하고 채워나가겠다"

이종서 기자

입력 2023-10-11 16:49

수정 2023-10-11 16:58

사진제공=KOVO

[청담동=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더 좋은 경기력을 보여드리겠다."



아시안게임에서 부진을 겪은 배구. 다시 시작이다.

한국배구연맹이 11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호텔 리베라 청담에서 도드람 2023~2024 V-리그 남자부 미디어데이를 진행했다.

이날 자리에는 7개 구단 감독과 대표선수, 외국인 선수와 아시아쿼터선수가 참석했다. 지난해 대한항공은 삼성화재에 이어 역대 두 번째 3시즌 연속 통합우승을 달성했다. 올 시즌 사상 첫 4시즌 연속 통합우승에 도전한다.

토미 틸리카이넨 대한항공 감독은 '새로운 역사, 새로운 점보스'라는 단어를 통해 올해 각오를 밝혔다. 틸리카이넨 감독은 "우리에게 너무 좋은 기회가 왔다. 4회 연속 통합우승 기회가 왔다. 새로운 역사, 새로운 점보스로 좋은 모습 보이겠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세터 한선수도 "어느 팀도 못한 걸 해보고 싶다. 4연속 통합우승을 꼭 해보겠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이 '새로운 역사'에 대한 강한 열망을 내비쳤지만, 올 시즌 아시아쿼터제 실시 등으로 전체적인 전력이 평준화됐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아시아쿼터 선수들은 "한국 무대에 처음 도전하는 만큼 좋은 모습 보이겠다", "처음부터 끝까지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는 등의 남다른 각오를 밝혔다.

쉽게 우승을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

각 구단들은 대한항공의 4연속 통합우승을 저지하겠다는 자신감을 보이기도 했다.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은 대한항공의 우승을 저지할 팀으로 OK금융그룹을 지목하면서 "정규리그 우승은 우리가 하고, 플레이오프에서 대한항공과 OK금융그룹이 붙어 OK금융그룹이 챔피언 결정전에 올라올 거 같다"는 반전 답변으로 웃음을 주기도 했다.

상대 전적에 대한 전망도 조심스러웠다. 사령탑들은 "올해 전력 평준화가 되어 있어 쉽게 이긴다는 예상을 하기가 힘들다"라며 "쉽게 이길 팀도 없고, 질 팀도 없다"고 입을 모았다. 지난해 정규리그를 3위로 마쳤지만, 팀 선수 구성이 모두 바뀌면서 "아직 미완성"이라고 밝힌 우리카드 신영철 우리카드 감독도 "공을 둥글다"며 올 시즌 활약을 예고했다.

남자배구 사상 최초로 일본인 사령탑인 오기노 마사지 OK금융그룹 감독은 또한 "연습경기를 많이 했는데, 다른 팀에 좋은 선수가 많았다. 시즌이 길기 때문에 누가 우세한지 알 수 없다. 매 경기 베스트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한국 배구는 최근 '위기'라는 이야기가 이어졌다. 지난 8일 폐막한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남자 대표팀은 7위, 여자 대표팀은 5위에 그치면서 동반 '노메달'에 그쳤다. 배구 대표팀이 아시안게임에서 메달 획득에 나란히 실패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흥행에도 빨간불이 들어온 상황. 선수들은 반성과 함께 정규리그에서 더 나은 경기력을 보여주겠다고 다짐했다. 대표팀 맏형 한선수는 "생각한 만큼 성적이 나오지 않아서 실망했을텐데, V리그에서 선수들이 더 발전된 기량을 보여주고 최선을 다해야 한다. 팬들께 더 믿음을 줘야 한다. 모든 선수가 최선을 다해 뛰려고 한다"고 말했다. 허수봉(현대캐피탈) 역시 "최근 국제대회를 치르면서 많은 걸 느끼고 경험했다. 좋은 성적을 내지 못해 죄송하다. 돌아오는 시즌에는 재미있는 경기를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서재덕(한국전력)도 "국제대회에서 부족한 모습을 보인 만큼, 반성하고 채워나가면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강조했다.청담동=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