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단장&국대 배구인 DNA' 최대어 김세빈, 전체 1순위 도로공사行…5년 만에 최고 취업률 52.5% (종합)

이종서 기자

입력 2023-09-10 15:04

수정 2023-09-10 16:57

more
'단장&국대 배구인 DNA' 최대어 김세빈, 전체 1순위 도로공사行…5년…
전체 1순위 지명을 받은 김세빈(가운데). 사진제공=KOVO

[외발산동=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배구인의 피'는 이변없이 한국도로공사로 흘렀다.



도로공사는 10일 서울 메이필드 호텔에서 열린 2023~2024 KOVO 여자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1순위로 한봄고 미들블로커 김세빈(18)을 지명했다.

지명 순서는 지난 시즌 최종 순위 역순을 기준으로 추첨에 따라 결정됐다. 페퍼저축은행(이하 AI 페퍼스)이 35%로 가장 높은 확률을 가지고 있었고, IBK기업은행(30%), GS칼텍스(20%), KGC인삼공사(7%), 현대건설(4%), 흥국생명(2%), 도로공사(1%) 순으로 확률을 가지고 있었다.

이변없이 AI페퍼스의 구슬이 추첨됐다. 2순위 지명권은 깜짝 이변이 발생했다. 올해 KGC인삼공사에서 정관장으로 이름을 바꾸고 새출발을 하는 정관장에 돌아갔다. 기업은행, GS칼텍스, 흥국생명, 현대건설, 도로공사 순으로 구슬이 나왔다.

전체 1순위는 AI페퍼스였지만, 도로공사가 웃었다. 도로공사는 지난 5월 AI페퍼스와 트레이드로 2023~2024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지명권을 얻었다.

AI페퍼스가 FA 박정아를 영입하면서 도로공사는 보상선수로 세터 이고은을 영입했다. 이고은이 여전히 필요했던 AI 페퍼스는 도로공사와 트레이드를 논의했다. AI페퍼스는 미들블로커 최가은과 1라운드 지명권을 넘겼고, 이고은과 2라운드 지명권을 받았다.

전체 1순위 지명권을 얻은 도로공사는 김세빈을 뽑았다. 1m87 미들블로커인 김세빈은 이번 신인드래프트 최장신이다. 김철수 한국전력 단장과 여자 배구 국가대표로 활약했던 김남순 씨의 둘째 딸로 더욱 유명세를 탔다.

아시아유스 U-18 배구선수권대회 미들블로커상을 수상했고, 지난 8월 열린 U-19 세계선수권대회에서도 활약하면서 일찌감치 최대어로 이름을 올렸다.

정관장은 일신여상 곽선옥을 지명했다. 키 1m78.3인 곽선옥은 아포짓스파이커와 아웃사이드 히터 포지션이다.

3순위 기업은행은 전수민(근영여고·아포짓 스파이커), GS칼텍스는 이윤신(중앙여고·세터)을 지명했다.

5순위는 흥국생명이었지만, 지명권은 GS칼텍스에 있었다. GS칼텍스는 지난해 트레이드로 세터 이원정을 보내고 1라운드 지명권을 받았다. GS칼텍스 유가람(제천여고·아웃사이트히터)의 이름을 불렀다.

6순위 현대건설은 최서현(한봄고·세터)을, 7순위 도로공사는 신은지(선명여고·아포짓스파이커)를 지명했다.

2라운드에서는 GS칼텍스를 제외하고 지명권을 행사했고, 3라운드는 AI페퍼스, 4라운드는 현대건설 만이 지명권을 행사했다. 수련선수는 총 6명이 뽑혔다.

이날 총 40명의 선수가 드래프트를 신청한 가운데 총 21명이 선택을 받았다. 2018~2019년 67.85%(28명 신청 19명 지명)에 이후 5년 만에 최고 지명률이다.외발산동=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