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바둑 LG배 20일 개막…신진서, 최초 2연패와 통산 4회 우승 도전

입력 2024-05-16 11:26

more
바둑 LG배 20일 개막…신진서, 최초 2연패와 통산 4회 우승 도전
[한국기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 13명, 중국 6명, 일본 3명, 대만 2명 출전…24강 토너먼트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세계 최강 프로기사 신진서(24)가 또 하나의 이정표에 도전한다.

신진서는 오는 20일 경기도 광주 곤지암리조트에서 시작하는 제29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에서 대회 최초 2연패와 통산 4회 우승을 노린다.
삼성화재배와 더불어 한국이 주최하는 메이저 세계기전인 LG배는 한국과 중국, 일본, 대만의 최정상급 기사 24명이 출전해 토너먼트로 우승자를 가린다.

한국은 지난 대회 우승·준우승자인 신진서·변상일 9단을 비롯해 박정환·신민준·박건호·원성진 9단(이상 국가시드), 김명훈·강동윤·이창석·이지현 9단, 김진휘 7단, 한상조 6단, 최현재 5단(이상 선발전)까지 총 13명이 출전한다.


강력한 라이벌인 중국은 딩하오·셰얼하오 9단(이상 국가시드), 커제·구쯔하오·판팅위·미위팅 9단(이상 선발전) 6명이 참가한다.

일본은 시바노 도라마루·이다 아쓰시 9단(이상 국가시드), 쉬자위안 9단(선발전) 3명이 도전장을 내밀었고 대만은 쉬하오훙 9단(와일드카드)과 라이쥔푸 8단(국가시드) 2명이 출사표를 올렸다.

이번 대회 최대 관심은 '디펜딩 챔피언'인 신진서가 LG배 최초로 2연패를 달성할지 여부다.

LG배는 지난 28회 대회까지 이창호(1·3·5·8회), 이세돌(7·12회), 구리(10·13회) 등 총 21명의 우승자가 탄생했으나 2년 연속 우승을 차지한 선수는 없었다.

신진서 역시 LG배에서 24·26·28회를 제패하며 징검다리 우승을 차지했으나 2년 연속 왕좌에 오르지는 못했다.

바둑올림픽으로 불리는 응씨배와 국가대항전인 농심신라면배를 통해 절정의 기량을 보여준 신진서가 이번 대회에서 최초로 2연패를 달성한다면 개인 통산 4회 우승을 차지하게 돼 이창호와 최다우승 타이기록도 세우게 된다.


그동안 LG배에서 국가별로는 한국이 13회로 최다 우승을 차지했고 중국이 12회, 일본 2회, 대만 1회 정상에 올랐다.

이번 LG배는 20일 24강전을 벌인 뒤 22일 16강전을 치른다.

신진서·변상일·박정환·신민준·커제·미위팅·딩하오·시바노 도라마루 8명은 1회전 부전 시드를 받아 16강부터 출전한다.

8강∼4강전은 9월 하순 열리고 결승 3번기는 내년 초 개최될 예정이다.
LG배 우승 상금은 3억원, 준우승 상금은 1억원이다.

제한 시간은 각자 3시간에 초읽기 40초 5회다.
shoeless@yna.co.kr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