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박민교, 유성온천장사씨름대회 한라장사 등극…통산 4번째 우승

입력 2024-05-15 15:20

박민교, 유성온천장사씨름대회 한라장사 등극…통산 4번째 우승
[대한씨름협회 제공.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박민교(용인특례시청)가 통산 4번째로 한라장사(105㎏이하) 타이틀을 차지했다.

박민교는 15일 대전 유성구 한밭대 체육관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4 민속씨름 유성온천장사씨름대회 한라장사 결정전에서 김문호(울주군청)를 3-0으로 꺾고 우승했다.

그는 16강에서 황재원(태안군청)을, 8강전에서 한창수(정읍시청)를, 준결승에서 박정의(MG새마을금고씨름단)를 모두 2-0으로 제압했다.

이어 장사결정전에서도 무패 행진을 펼치며 완벽하게 황소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박민교는 장사결정전 첫판에서 김무호를 들어잡채기로 넘어뜨렸고 두 번째 판에선 빗장걸이 공격을 방어한 뒤 들배지기로 되쳤다.

그는 마지막 세 번째 판에서도 들배지기로 김무호를 무너뜨리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경기 후 박민교는 "그동안 조부모님께서 경기장에 오셨을 때 우승을 한 적이 없었다"며 "이번 대회에 관람 오신 조부모님 앞에서 우승하게 돼 뜻깊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민교는 올 시즌에만 세 차례 한라장사에 등극하며 이 종목 최강자의 위치를 지켰다.


◇ 위더스제약 2024 민속씨름 유성온천장사씨름대회 한라급 경기 결과
한라장사 박민교(용인특례시청)
2위 김무호(울주군청)
공동 3위 이승욱(용인특례시청), 박정의(MG새마을금고씨름단)
cycle@yna.co.kr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