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빠떼루를 주얍니다"…레슬링해설가 김영준씨 별세(종합)

입력 2024-05-15 12:58

more
"빠떼루를 주얍니다"…레슬링해설가 김영준씨 별세(종합)
[자료사진]


1996년 애틀랜타올림픽 때 PC통신에서 '빠떼루 아저씨' 별명



(서울=연합뉴스) 이충원 기자 = '빠떼루 아저씨'라는 별명의 TV 레슬링 경기해설가로 유명한 김영준(金寧俊) 전 경기대 스포츠과학대학원 교수가 15일 오전 3시45분께 수원 아주대병원에서 지병으로 세상을 떠났다고 유족이 전했다. 향년 76세.

1948년 전북 부안에서 태어난 고인은 전주 영생고, 한양대 경영학과를 졸업했다. "공부 열심히 해서 면서기가 돼라"는 부친의 뜻을 어기고 고교에서 레슬링을 시작했다. 160㎝ 단신에 68㎏로 손가락도, 다리도, 목도 짧은 전형적인 레슬링 선수의 체격이었다. 1970년 방콕 아시안게임에서 동메달을 땄고, 1972년 뮌헨올림픽과 1974년 테헤란 아시안게임에도 국가대표로 출전했다.
1976년 선수 은퇴 후 대한주택공사에 들어가 1997년까지 호남지사 과장, 연구관리부장, 홍보실장 등으로 일했다. 선수 생활 도중에 한양대 대학원에서 경영학을 전공한 덕에 주택공사 레슬링팀이 아니라 일반 부서에서 활동했다.

1983년부터 2년간 레슬링 국가대표 자유형 감독을 맡았다. 1984년 LA올림픽 때 금메달을 확정한 유인탁을 목에 태우고 경기장을 돈 게 고인이었다.

레슬링 해설은 1984년부터 시작해 1986년 아시안게임, 1988년 서울올림픽,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1994년 히로시마 아시안게임,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으로 이어졌다. 빠르고 투박한 말투에 흥분하면 자기도 모르게 사투리가 튀어나오는 탓에 스스로는 방송에 어울리지 않는다고 자책했다. 1988년 서울올림픽 해설 때는 애국심이 넘친 탓에 상대방 선수가 공격하는 걸 보고 보고 "마치 미친× 널뛰듯…"이라고 했다가 1990년 베이징 아시안게임 중계를 맡지 못한 적도 있었다.

1996년 애틀랜타올림픽 레슬링 해설을 한 것을 계기로 인기가 급상승했다. "아, 이럴 땐 빠떼루를 주얍니다", "머리끄댕이를 잡고…", "배를 바닥에 붙이고", "아, 머리를 들으야 함다", "다리를 걸어야 함다" 같은 말들이 '빠떼루 아저씨의 어록'이라는 제목으로 PC통신 사용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올림픽 기간 동안 PC통신에 '빠떼루아저씨 전용게시판'이 개설됐고, 강석-김혜영이 진행하는 라디오 프로그램엔 '빠떼루 아저씨 시사만평' 코너까지 생겼다. 1996년 8월23일자 조선일보에 따르면 "한총련(한국대학총학생회연합), 빠떼루 줘야 함다" 같은 말까지 회자될 정도였다. 당시 한총련이 '연세대 사태'로 국민의 지탄을 받을 때였다.

고인은 이런 인기를 부담스러워하면서도 '레슬링 대중화' 계기로 받아들였다. 1997년에 낸 '빠떼루 없는 세상 만들기'(퇴설당)라는 제목의 회고록에 "한번은 예술의 전당에서 소풍 온 학생들이 사인을 해달라고 해서 '레슬링 해설가 김영준'이라고 써줬더니 한 학생이 '에이, 빠떼루 아저씨라고 써주세요'라고 하더라. 지나가면 '빠떼루 간다'고 하는 이들도 있었다"고 적었다. 같은 책에서 "택시비도 안 받는다고 하고, 시장에 갔다가 평소 좋아하던 젓갈이 있길래 들여다보았더니 주인이 싸주면서 '빠떼루 아저씨한테는 돈 안 받는다'고 했다"고도 했다. 어색해도 "빠떼루 아저씨 때문에 레슬링을 보게 됐다"는 말에 코미디나 게임 프로그램 출연도 거절하지 못했다.
1988∼1991년 대한레슬링협회 이사, 1991년 아시아레슬링선수권대회 선수단장으로도 활약했다. 1997년 한나라당 이회창 대통령 후보 특보를 맡아 잠시 정치권에 몸을 담은 적도 있다.
1998년부터 경기대 체육학부에서 겸임교수로 강단에 서기 시작, 2001∼2013년 스포츠과학대학원 교수로 학생들을 가르쳤다.
최근에는 2013년부터 한민족공동체재단 부총재, 윤봉길기념사업회 이사 등으로 활동했다. 1997년 회고록에서 김동규 당시 대한주택공사 사장은 "성공한 사람들에게 한가지 공통점이 있는데 그것은 바로 장애를 기회로 알고 도전한다는 것"이라며 "(고인은) 벽도 문으로 알고 밀어붙인 사람"이라고 했다. 고인 스스로는 "늘 마이크 앞에 앉으면 아버지가 듣고 계신다고 생각했다"며 "아부지(아버지) 소원대로 면서기 못 되고 운동해서 죄송함다. 그렇지만 레슬링은 제 인생이었습니다."라고 적었다.
유족은 부인 배숙희씨와 사이에 1남1녀로 아들 김지훈(카카오엔터테인먼트사업본부장), 딸 김소원(사업)씨와 며느리 정눈실(한화솔루션 전략부문 상무)씨 등이 있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15호실, 발인 18일 오전 7시, 장지 분당 봉안당 홈. ☎ 02-3410-6915
chungwon@yna.co.kr

※ 부고 게재 문의는 팩스 02-398-3111, 전화 02-398-3000, 카톡 okjebo, 이메일 jebo@yna.co.kr(확인용 유족 연락처 필수)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