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한솔, 역대 2위 애버리지 찍고 여자프로당구 32강행

입력 2024-02-22 08:55

서한솔, 역대 2위 애버리지 찍고 여자프로당구 32강행
[PB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서한솔(블루원리조트)이 역대 여자프로당구 투어대회 애버리지 2위 기록을 수립하며 32강에 진출했다.

서한솔은 21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PBA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라운해태 LPBA 챔피언십 2024' PQ라운드(2차 예선)에서 한수아를 맞아 11이닝 만에 25점을 채워 25-2로 손쉽게 승리했다.

한수아가 2차 예선에서 찍은 애버리지 2.273은 스롱 피아비(캄보디아·블루원리조트)가 이번 시즌 개막전(블루원리조트 챔피언십) 64강에서 수립한 2.778에 이은 역대 두 번째 기록이다.

이로써 서한솔은 매 대회 한 경기 최고 애버리지를 기록한 선수에게 주는 '웰뱅톱랭킹'(상금 200만원) 수상 가능성을 높였다.

서한솔은 같은 날 열린 64강전에서도 임경진에게 15-10 승리를 따내고 32강에 합류했다.

이밖에 직전 투어 우승자이자 LPBA 통산 최다승인 7승을 수확한 피아비를 비롯해 김가영, 사카이 아야코(일본·이상 하나카드), 임정숙, 백민주(이상 크라운해태), 김민아(NH농협카드) 등 역대 LPBA 챔프들도 나란히 32강에 진출했다.
이번 대회는 22일 하루 쉬고 23일 오후부터 본격적인 우승 경쟁을 이어간다.
4bun@yna.co.kr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