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억 고급 아파트를 1억 4천만 원에”..오정연, 평당 1억 트리마제 입주 비하인드 공개 (강심장VS)

박아람 기자

입력 2024-02-22 14:16

more
“50억 고급 아파트를 1억 4천만 원에”..오정연, 평당 1억 트리마제…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전현무와 오정연이 최초로 분양권 투자 썰을 푼다.



지난 21일 방송된 SBS '강심장VS' 말미 공개된 다음 주 예고편에는 '선을 넘는 녀석들' 영상이 나와 눈길을 끌었다.

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에서 백은호 역을 연기한 이기광은 "드라마 시즌2 주인공 주연?"이라는 물음에 "주연은 아직 안돼요"라며 겸손한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같은 그룹 하이라이트의 멤버 윤두준이 시즌 2 주연을 맡으면 어떡할 거냐"는 질문이 나오자 "그러면은 제가 다시 한 번 생각을 해보겠다"고 태세 전환해 웃음을 자아냈다.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오정연은 평당 1억에 호가하는 고급 아파트 트리마제 입주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그는 "강남 다리 바로 건너서 공사 중인 거다. 강남보다 가격이 훨씬 좋았다. 그때 계약금을 1억 4천만 원정도 투자했다"고 분양권 투자썰을 풀었다.

전현무가 "트리마제를 1억 4천만 원에..."라며 당시 아파트를 계약하지 못한 과거를 뼈저리게 후회하자, 코미디언 강재준은 "지금 한 50억 되지 않냐"라고 문세윤은 "동기 말을 들었어야지"라고, 방송인 장예원은 "바보네요 바보"라고 전현무를 질책했다.

결국 전현무는 "애잇 나 안 해!"라고 대폭발하는 모습을 보여 폭소를 안겼다. tokkig@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