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슈팅 20개에도 무득점' 맨유, 본머스전 0-3 충격패...5위 도약 실패

이현석 기자

입력 2023-12-10 01:50

수정 2023-12-10 01:57

more
'슈팅 20개에도 무득점' 맨유, 본머스전 0-3 충격패...5위 도약 …
EPA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이현석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본머스전 패배로 다시 한번 리그에서의 흐름이 차게 식었다.



맨유는 10일(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본머스와 2023~20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경기에서 0대3으로 패했다.

맨유는 이날 경기 패배로 리그 순위를 6위에서 끌어 올리지 못했다. 직전 첼시전에서 승리하며 리그 분위기를 반등할 수 있었던 기회도 놓쳤다. 본머스는 맨유를 잡아내며 리그 13위로 순위가 수직상승했다.

홈팀 맨유는 4-2-3-1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앤서니 마샬이 최전방에 자리했고, 2선에 안토니, 브루누 페르난데스, 알레한드로 가르나초가 뒤를 받쳤다. 3선에는 소피앙 암라바트와 스콧 맥토미니가 출전했다. 포백에는 지오구 달롯, 해리 매과이어, 루크 쇼, 세르히오 레길론이 구성했고, 골문은 안드레 오나나가 지켰다.

원정팀 본머스도 4-2-3-1로 맞섰다. 도미닉 솔랑케가 최전방 원톱 자리를 차지했다. 2선에는 안토니 세메뇨, 저스틴 클루이베르트, 마커스 테버니어가 위치했고, 3선에는 루이스 쿡과 라이언 크리스티가 호흡을 맞췄다. 수비진은 애덤 스미스, 일리야 자바르니, 마르코스 세네시, 밀로스 케르케츠가 출전했다. 골키퍼 장갑은 네투가 꼈다.

경기 초반 본머스가 리드를 잡았다. 선제골의 주인공은 솔랑케였다. 쿡의 크로스를 맨유 문전 앞에서 잡아낸 솔랑케가 이를 방향만 바꿔놓으며 오나나가 예상하지 못한 방향으로 슈팅을 연결해 맨유 골문을 갈랐다.

맨유는 선제 실점 이후 곧바로 추가 실점 위기도 넘겼다. 전반 24분 솔랑케의 슈팅이 선방에 막히자 테버니어가 이를 재차 헤더로 밀어 넣으며 맨유 골망을 흔들었는데, 앞선 상황에서 솔랑케의 위치가 오프사이드로 확인되며 득점으로 인정되지 못했다. 맨유는 전반 막판 계속해서 본머스 진영에서 공격을 주도했지만, 번번히 슈팅이 빗나가며 0-1로 뒤진 채 전반을 마무리했다.

맨유는 후반 초반에도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본머스 골문 앞에서 마무리가 아쉬웠다. 후반 16분에도 문전 앞으로 올라온 크로스를 맥토미니가 머리에 연결하는데 성공했지만, 골키퍼에게 잡혔다.

오히려 본머스가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후반 23분 테버니어의 크로스가 맨유 문전 앞으로 정확하게 올라왔고, 쇼와 레길론이 놓친 공을 교체 투입된 필립 빌링이 헤더로 연결하며 맨유 골망을 흔들었다.

본머스는 격차를 3골로 벌렸다. 후반 29분 테버니어의 크로스가 정확하게 세네시의 머리에 맞았고, 오나나가 손쓸 틈도 없이 맨유 골문 안으로 향했다. 세 번째 득점을 허용한 맨유 수비진은 허망한 눈빛으로 경기장을 바라봤다.

본머스는 후반 추가시간 결국 네 번째 득점까지 터트렸지만 인정되지 않았다. 매과이어의 공을 뺏어낸 본머스는 당고 와타라가 박스 안에서 오나나까지 넘어서 슈팅을 시도해 암라바트만이 지키던 골문을 뚫었다. 하지만 VAR 판독 결과 핸드볼 파울이 지적되며 득점이 취소됐다. 경기는 맨유의 0대3 패배로 마무리됐다.

이현석 기자 digh1229@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