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이봉원♥' 박미선 "유튜브 찍으면서 살 10kg 쪘다..너무 먹여" ('미선임파서블')

조윤선 기자

입력 2023-12-09 19:07

more
'이봉원♥' 박미선 "유튜브 찍으면서 살 10kg 쪘다..너무 먹여" (…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개그우먼 박미선이 유튜브를 찍으며 체중이 늘었다고 털어놨다.



8일 박미선의 유튜브 채널 '미선임파서블'에는 '나 오늘은... 결혼 얘기하고 싶어서 빵을 샀어...'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베이커리 카페에서 디저트를 먹던 박미선은 "정말 인간적으로 유튜브 찍으면서 살이 한 10kg 찐 거 같다. 너무 먹인다"고 토로했다. 이에 제작진은 "발리 다녀와서 다이어트하신다고 하지 않았냐"고 물었다. 이와 함께 증거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서 박미선은 "난 도대체 살은 언제 빼야 돼?"라더니 "발리 다녀와서 (빼겠다)"고 결심했다.

하지만 박미선은 다이어트 결심은 까맣게 잊은 듯 "내가 그랬냐. 그럴 리가 없다"며 발뺌했다.

이어 박미선은 제작진들과 결혼, 육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아기 낳으면 모든 게 완전히 달라지지 않냐. 우리 집도 둘이 결혼하고 웨딩사진 덕수궁 같은 데서 한복 입고 찍었던 거 방마다 붙여놨었는데 애들 사진, 가족사진으로 바뀌게 됐다"고 말했다.

또 8년 연애하고 결혼했다는 제작진의 말에 "한 남자랑 8년 연애하고 결혼한 거냐"며 놀라움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난 딱 1년 연애하고 결혼했다. 그 정도가 딱 좋은 거 같다. 그냥 멋모르고 진짜"라고 털어놨다.

박미선은 자녀들이 결혼을 했으면 좋겠느냐는 질문에 "하면 좋지 않냐. 결혼해서 아이 낳고 가정을 꾸려가는 게 스트레스도 많고 그렇지만 삶이 채워지는 느낌이다. 내 삶의 과정을 하나하나 채워가는 거 같다. 결혼 안 했으면 내가 뭐했을까 싶다"고 답했다. 이어 "근데 사람마다 다르니까 강요할 생각은 없다. 애들도 결혼 안 하겠다고 하면 오케이다"라고 밝혔다.

그런가 하면 박미선은 부부싸움에 대해 묻자 "우리는 그렇게 생각보다 싸우지 않는다"고 말했다. 평소 싸울 때 하고 싶은 이야기를 다 하고 표현한다는 그는 "(남편은) 말을 잘 못 받아친다. 근데 그걸 정말 몇 년에 한 번 한다. 싸운다기보다는 내가 혼자 말하는 것"이라며 "결국 부부생활이라는 게 내가 바뀌지 않으면 절대 상대방이 바뀌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