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R 셧아웃 패배→3R 대반전…GS칼텍스, 흥국생명 10연승 저지했다[인천 리뷰]

나유리 기자

입력 2023-12-09 17:59

more
1·2R 셧아웃 패배→3R 대반전…GS칼텍스, 흥국생명 10연승 저지했다
9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배구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 GS칼텍스의 경기가 열렸다. GS칼텍스 강소휘가 김지원에게 엄지손가락을 들어보이고 있다. 인천=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3.12.09/

[인천=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GS칼텍스가 흥국생명의 10연승을 막아섰다.



GS칼텍스는 9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도드람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의 3라운드 맞대결에서 세트스코어 3대1(25-20, 16-25, 27-25, 25-19)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GS칼텍스는 연패 탈출에 성공했고, 흥국생명에게 올 시즌 두번째 패배를 안겼다. 흥국생명은 10연승에 실패했다. 3위 GS칼텍스는 시즌 전적 9승6패 승점 25점으로 2위 맹추격에 나섰고, 1위 흥국생명은 12승2패 승점 33점으로 2위 현대건설(32점)의 턱밑 추격을 받게 됐다.

9연승 흥국생명과 2연패 GS칼텍스의 만남이었다. 앞선 1,2라운드 대결에서는 모두 흥국생명이 압도했다. 흥국생명은 2경기 모두 3세트만에 끝내는 '셧아웃' 승리를 해냈었다. GS칼텍스는 3라운드 전까지 흥국생명전에서 1세트도 따내지 못한 상황이었다. GS칼텍스 차상현 감독도 "부담스러운 경기가 될 것 같다. 김연경과 옐레나의 공격 성공율을 얼마나 떨어뜨리느냐가 과제인데, 그게 잘 안된다. 다들 아는데 그게 쉽지 않다"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1세트는 GS칼텍스의 계획대로 풀렸다. "우리 선수들이 초반에만 힘을 내주면 승산이 있을 것 같다"는 감독의 바람대로였다. GS칼텍스는 서브를 앞세워 기세를 잡았고, 흥국생명은 김연경과 옐레나가 막히면서 공격이 쉽게 풀리지 않았다. GS칼텍스는 실바와 유서연이 1세트에 12점을 합작하면서 수월하게 첫 세트를 땄다.

하지만 1세트 후반부터 몸이 풀린 김연경과 옐레나가 2세트를 지배했다. 흥국생명이 2세트를 압도했다. 근소한 리드를 잡고 시작한 흥국생명은 GS칼텍스가 범실로 고전하는 사이 격차를 점점 더 벌렸다. GS칼텍스는 실바가 2세트에만 공격 범실 6개를 기록하면서 경기가 어렵게 풀렸다.

1-1로 맞이한 3세트는 대접전이었다. GS칼텍스가 여유있게 앞섰지만, 흥국생명이 김수지 투입 효과를 보면서 연속 득점을 올려 22-22 동점을 만드는데 성공했다. 2번의 비디오 판독 그리고 이어진 24-24, 25-25 듀스 접전. 경기는 치열하게 흘러갔지만, 디테일에서 갈렸다. 옐레나가 강소휘의 공격을 막아내는데 실패한 후 또 한번 실바가 옐레나를 뚫는데 성공하며 3세트를 이겼다.

경기 리드를 잡은 GS칼텍스는 마지막 4세트까지 가져갔다. 초반부터 실바의 공격력이 되살아나면서 중요할 때마다 득점을 만들어냈다. 김연경이 묶여있는 사이 점수 차를 유지한 GS칼텍스는 실바가 맹활약으로 점점 더 격차를 벌려나갔다. 20-13으로 크게 앞선 GS칼텍스는 마지막까지 흔들림 없이 승리를 완성했다. 흥국생명의 10연승 저지에 성공했다.

인천=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