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래시포드, SON 좀 본받아" EPL에서 '리더+주장'의 교범이 된 손흥민

김성원 기자

입력 2023-12-04 12:36

수정 2023-12-04 14:47

more
"래시포드, SON 좀 본받아" EPL에서 '리더+주장'의 교범이 된 손…
AFP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성원 기자]토트넘의 캡틴 손흥민이 또 한번 훨훨 날았다.



손흥민은 트레블의 역사를 쓴 맨시티를 상대로 1골-1도움을 기록하며 토트넘을 3연패의 늪에서 구해냈다. 토트넘은 4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23~20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4라운드에서 난타전 끝에 3대3으로 비겼다.

손흥민은 경기 시작 6분 만에 폭풍 질주에 이은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올 시즌 EPL 9호골이자 맨시티를 상대로 18경기에서 무려 8번째 골이었다.

손흥민은 선제골 이후 137초 만에 자책골을 헌납했지만, 후반 24분에는 지오바니 로셀소의 동점골을 어시스트했다. 토트넘은 맨시티의 필 포든과 잭 그릴리쉬에게 연속골을 허용하며 흔들렸지만 후반 45분 데얀 쿨루셉스키가 극적인 동점골을 터트리며 귀중한 승점 1점을 챙겼다.

최고의 화제는 단연 손흥민이다. 공격포인트 뿐이 아니었다. 그는 연패 탈출을 위해 모든 것을 다 쏟아부었다. 활동량과 질주는 상상을 초월했다.

리버풀의 레전드 제이미 캐러거도 찬사를 보냈다. 그는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공격수, 센터 포워드, 원톱이 뛰기에는 맨시티보다 더 어려운 곳은 없다. 볼을 받을 기회가 많지 않다. 하지만 손흥민은 질주를 멈추지 않았다. 직접 골을 넣었고, 팀 동료들과 함께한 좋은 선수"라며 "리그에서 공격적인 면에서 본 진짜 위대한 선수들에 대해 이야기할 때 모하메드 살라, 사디오 마네나 맨시티의 몇몇 선수를 떠올릴 것이다. 그러나 오늘 손흥민을 봤을 것이다. 그는 질주를 멈추지 않았다. 그는 맨시티 원정의 리더이자 진정한 주장이었다"고 극찬했다.

맨유의 마커스 래시포드도 소환했다. 래시포드는 지난 시즌 리그 35경기에서 17골-5도움을 기록하며 구세주로 자라매김했다.

하지만 올 시즌엔 13경기에서 2골-1도움에 불과하다. 특히 경기력에 대한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맨유는 3일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원정경기에서 0대1로 패했다. 1922년 이후 무려 101년 만에 뉴캐슬전 3연패를 기록했다.

캐러거는 "우리는 래시포드에게 골과 어시스트를 요구하는 것이 아니다. 과거에도 보았지만 공격포인트는 올 것이다. 우리가 요구하는 것은 리더십"이라며 "선수들은 래시포드를 우러러보고 가야한다. 그는 맨유고, 이 축구 클럽을 구현하는 존재며, 그들을 끌고가야한다. 맨유는 믿을 수 없는 축구 클럽이고 다시 정상에 오를 것이다. 그러나 맨유를 이끌어가야하는 것이 유스 출신인 래시포드의 임무"라고 강조했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