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형만 "뇌종양 수술 후 청력 잃었다, 전 재산은 사기당해" ('근황올림픽')

이게은 기자

입력 2023-11-29 11:20

수정 2023-11-29 11:21



[스포츠조선닷컴 이게은기자] 개그맨 최형만이 인생의 지난했던 시기를 털어놨다.



28일 '근황올림픽' 채널에는 '도미노 사기로 목동아파트 3채 날려...청력 잃은 KBS '도올' 개그맨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최형만은 전성기 시절을 떠올리며 "많이 벌었을 때는 야간업소와 행사를 다니며 하루 5000만 원 이상 벌었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 수익을 지키기 못했다고.

그는 "세상 물정을 몰라 가지고 있던 돈을 지키지 못했다. 어머님이 아는 친척에게 돈 맡겨다가 못 받았고 광고를 찍었는데 회사가 없어져 정산을 받지 못했다. 스크린 골프 사업에 투자했다가 4년 만에 1~2억도 아니고 큰돈을 날린 적도 있다. 이민 사기도 당했다. 미국에 이민 가려고 했는데 못 가고 길거리에 나앉았다. 터전을 마련해 주겠다고 해서 돈을 송금했는데 그 돈이 사라졌다"라고 털어놨다. 사기 피해액은 현재 목동 아파트 시세로 3채 정도 된다고. 최형만은 "돈을 잃어도 벌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다면 아무것도 아닌데 방송이 없으니 스스로가 한심해 좌절했다"라고 이야기했다.

설상가상으로 2년 전 뇌종양 수술까지 해야 했다. 그는 "이석증이 있었다. 어지러워 쓰러져서 병원에 갔는데 CT를 찍으라고 하더라. 머릿속에 3.8cm 종양이 있는데 15년 된 거라고 했다. 뇌종양이 신경 위에 얹어져 있다고 했다. 귀로 가는 청신경 위에 종양이 있어서 신경을 잃었고 이명이 들린다. 18시간 동안 뇌종양 수술을 했고 현재 왼쪽 귀가 안 들린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이후 고열에 시달려서 쓰러졌다. 수술한 의사가 머리를 절개했을 때 먼지가 들어갔다며 세균에 감염됐다고 하더라. 수백 명 중에 한 명이 있을까 말까한 감염에 내가 걸린 거다. 그래서 또 머리를 여는 수술을 14시간 동안 했다. 병원에 40일간 있었다"면서 "수술 후 '뭘 열심히 하자', '최고가 되자'가 아니라 '행복했으면 좋겠다'로 마인드가 바뀌었다. 아내에게 미안하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형만은 1987년 KBS '개그콘테스트'로 데뷔했으며 '도올' 김용옥 교수를 모사해 큰 사랑을 받았다.

joyjoy90@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