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룡 비하인드]탕웨이, 시상 위해 가장 먼길 달려와…당일 오전 정한 드레스로 우아한 자태 뽐내

이정혁 기자

입력 2023-11-26 10:25

수정 2023-11-26 16:07

제44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24일 여의도 KBS홀에서 열렸다. 탕웨이가 레드카펫을 빛내고 있다. 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3.11.24/

[스포츠조선 이정혁 기자]독보적 아름다움이다. 한국인이 유독 좋아하는 배우, 탕웨이가 제44회 청룡영화상을 수놓기 위해 가장 먼길을 달려왔다.



지난해 제43회 청룡영화상에서 '헤어질 결심'으로 외국인으로는 최초 여우주연상 수상의 영광을 누린 탕웨이는 24일 열린 시상식에 시상자로 나서기 위해 급거 한국을 찾았다.

오랜만의 한국 방문에 다양한 스케줄을 소화하느라 시상식 오전까지도 드레스를 정하지 못할 정도. 그러나 이날 탕웨이는 마치 오래전부터 그녀를 위해 맞춤 제작된 듯, 디테일이 아름다운 비취색 드레스로 특유의 우아한 자태를 뽐냈다.

이어 시상자로 나선 자리에서 전년도 영광의 순간을 떠올리면서 특별히 김혜수를 "선배님"이라 칭해 눈길을 끌었다. "무대 뒤에서 김혜수 선배님이 꼭 안아줬는데, 너무나 안도됐다"며 이날 마지막 시상식을 맞이한 김혜수를 향한 특별한 기억을 나누기도.

실제 탕웨이는 지난해 수상 직후 무대 뒤에서 김혜수와 20여분간 대화를 나누면서 국경을 뛰어넘는 영화 우정으로 눈길을 끌기도 했다.

한편 탕웨이 현빈 주연의 영화 '만추'(감독 김태용)가 리마스터링 버전으로 지난 8일 개봉되면서 큰 화제가 되기도 했다.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