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국대 전현직 캡틴' 김연경과 박정아의 첫 대결 '과연 누가 웃었을까?' [인천 현장]

최문영 기자

입력 2023-10-23 06:06

more
'국대 전현직 캡틴' 김연경과 박정아의 첫 대결 '과연 누가 웃었을까?'…


22일 인천삼산체육관에서 열린 흥국생명과 페퍼저축은행의 경기는 국가대표 캡틴 출신의 김연경과 박정아의 첫 대결로 관심을 모았다.



홈 개막전에서 전년도 챔피언 한국도로공사를 꺾고 개막 2경기만에 첫승을 수확한 페퍼저축은행은 흥국생명을 상대로 창단 첫 연승을 노렸다.

하지만, 흥국생명 김연경(20점)-엘레나(23점)의 파상공세를 막아내지 못하고 세트 스코어 0대3으로 완패했다.

2세트와 3세트에서 듀스 접전까지 펼치는 저력을 보여줬다는 것이 유일안 위안거리였다.

흥국생명이 김연경의 오픈공격과 옐레나의 후위 공격이 살아난 것과는 달리 페퍼저축은행 박정아는 9점( 공격 성공률 33%) 수확에 그쳤다. 주포 야스민은 경기 최다인 28점을 올리며 분투했지만 역부족이었다.

김연경과 함께 리그 최고 연봉을 받는 박정아가 제 기량을 찾는 것에 페퍼저축은행의 명운이 달렸다.

이를 의식한 듯 트린지 감독도 경기 후 "시즌을 위해서는 야스민과 박정아를 동시에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지난 시즌 흥국생명을 꺾고 팀(한국도로공사)을 리그 정상에 올려놓은 박정아는 리그 정상급의 득점력으로 '클러치박' 이란 별명을 갖고 있다. 우승트로피도 5차례나 들어 올렸다.

반면, 흥국생명 김연경은 이날 경기에서 리그 4000득점 금자탑을 세웠다. 경기 최우수선수(MVP)에 뽑힌 김연경은 "모든 선수들이 각자 위치에서 잘해줬기에 얻은 승리"라고 팀 동료들에게 공을 돌렸다.

흥국생명은 개막 3연승을 달리며 여자부 선두로 올라섰다.

흥국생명은 1세트를 큰 점수 차로 이기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옐레나가 10점을 책임지며 페퍼저축은행을 흔들었다.

2세트는 짜릿한 역전으로 따냈다. 페퍼저축은행이 24-21로 승리를 앞둔 상황에서 김연경의 득점에 이어 야스민의 공격이 라인을 벗어나며 1점 차로 쫓겼다. 김수지의 서브에이스가 성공하고 어어진 듀스에서 오지영이 또 김수지의 서브를 그냥 흘려보냈고, 2세트 마지막 득점이 됐다.

흥국생명은 3세트도 역전승으로 따냈다. 19-22로 끌려가던 흥국생명은 상대 서브 범실 이후 옐레나 서브에이스, 김연경 퀵오픈이 성공하며 22-22 균형을 이뤘다. 듀스까지 이어진 승부에서 옐레나의 오픈 공격이 성공하고 페퍼저축은행 필립스의 속공이 코트를 벗어나며 승패가 결정됐다. 인천=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2023.10.23/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