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천천히 가도 되겠네' 9-0 승리 지켜본 이강인의 조크, 절친 조영욱 "택도 없는 소리! 빨리와라"[항저우 현장]

윤진만 기자

입력 2023-09-19 23:40

수정 2023-09-20 00:08

이강인. 사진제공=대한축구협회

[항저우(중국)=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유럽챔피언스리그 도르트문트전을 앞둔 황선홍호 '키맨' 이강인(파리생제르맹)이 머나먼 파리에서 쿠웨이트전 대승의 순간을 함께 만끽했다.



21일 아시안게임 개최지인 항저우에 합류 예정인 이강인은 19일 오후 항저우 저장성 진화스타디움에서 열린 쿠웨이트와 항저우아시안게임 조별리그 E조 1차전을 실시간으로 챙겨본 것으로 보인다.

'막내형' 이강인과 함께 2019년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 신화를 함께 쓴 '절친' 조영욱(김천)은 9대0 쾌승으로 끝난 경기를 마치고 이강인 관련 질문에 피식 웃으며 "안그래도 메시지가 와있더라"고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조영욱이 전한 이강인의 메시지는 '내가 천천히 가도 되겠네'였다. 이강인이 빠진 황선홍호가 첫 판부터 좋은 경기를 펼쳤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다. 이날 대표팀은 정우영(슈투트가르트)의 해트트릭, 조영욱의 멀티골, 백승호 엄원상 안재준 박재용 등의 골을 묶어 9골차 승리를 따냈다. 1994년 히로시마아시안게임 네팔전 11대0 승리 이후 아시안게임 단일경기 최다골이다.

내달 상병으로 진급하는 조영욱은 "아직 답을 못했다. 택도 없는 소리 말고 빨리 오라고 해야될 것 같다"며 웃었다.

이날 4-2-3-1 포메이션에서 원톱 공격수로 출전한 조영욱은 전반 19분과 후반 29분 각각 한골씩 넣었다. 대회 전 3골을 목표로 잡았던 조영욱은 "오늘 (많은 찬스가 있었는데)하나는 더 넣었어야 하지 않았을까 싶다. (목표로 한 3골을 위해)한 골을 남겨둔 거라고 생각하고 싶다"고 했다. 목표를 상향 조정할 계획이 있는지 묻자 "아직 3골을 다 넣지 못했다. 일단 3골부터 넣고 다시 목표를 잡아보겠다"고 했다.

황선홍 아시안게임 대표팀 감독은 경기 후 웃음기를 거두고 첫 경기 대승의 함정을 경계했다. "빨리 잊어야 한다. 없는 경기로 쳐야 한다"는 메시지를 강조했다. 한국은 이틀 뒤인 21일 같은 경기장에서 태국과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조영욱은 "감독님이 라커룸에서도 자신감은 갖되 나머지는 다 잊어버리고 다시 준비해야 된다고 분명히 말씀하셨다. 선수들도 거기에 동감한다. 라커룸에서 나오면서 다들 똑같이 말했다"며 "이제 한 경기를 치렀을 뿐이다. 앞으로도 오늘같이 좋은 경기를 할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항저우(중국)=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