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화♥' 강남 "혼자 살 때 2년 간 프라이팬 안닦아…아내는 모르고 결혼"('강나미')

고재완 기자

입력 2023-09-19 14:34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방송인 강남이 자취했을 때를 언급해 아내 이상화까지 놀라게 했다.



강남은 1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동내친구 강나미'에 '그분 시청주의 온 집안을 밀가루 파티로 만든 효자 강남의 수타 짜장면 도전기 [동네친구 강나미]'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했다.

영상에서 강남은 어머니를 위해 수타 짜장면 만들기에 나섰다. 하지만 반죽을 하며 밀가루로 집안이 엉망이 되자 어머니는 "너 이따가 상화 난리나겠다"라며 "나 얘랑 이렇게 하고 가면 아프다. 이게 효도라고 생각하냐"고 물었다.

이어 "강남에게 받은 최고의 선물은 며칠 전 스파에 데려간 것"이라고 말했고 강남은 "그거 방송에서 한 것"이라고 웃었다.

강남은 "나 혼자 살았을 때 2년 동안 프라이팬을 안 닦고 요리를 했다. 어차피 데우지 않냐. 세균도 같이 없어지니까. 친구들 왔을 때도 그걸로 계란 프라이 많이 해줬다"고 털어놨다. 또 "연애할 때는 더러운 걸 얘기 안 했다. 결혼하고 빼도 박도 못 했을 때 이야기했다"며 "촬영 후 여러분들이 깨끗하게 청소하고 나가시면 (상화가) 옷 벗고 바로 다시 한번 싹 닦는다"고 전하기도 했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