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석학, R&D 제도혁신에 머리 맞댄다…혁신자문위 출범

입력 2023-09-06 07:57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부 연구·개발(R&D) 제도 혁신방안과 '2024년 국가연구개발사업 예산 배분·조정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23.8.22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승한 기자 = 국내외 한인 석학들이 모여 한국 연구개발(R&D) 제도혁신을 논의하는 '글로벌 R&D 혁신자문위원회'가 출범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주영창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주재로 6일 오전 7시에 온라인으로 자문위 1차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자문위는 지난달 22일 과기정통부가 발표한 '정부 R&D 제도혁신 방안'을 국제적 관점에서 검토하고 주요국 동향을 반영하기 위해 출범했다고 과기정통부는 설명했다.

한국과 미국, 유럽, 아시아 등 지역과 물리·화학·바이오 등 연구 분야를 고려해 위원을 분배해 위촉했다.

민간위원은 총 9명으로 고에너지 핵물리학 분야 석학인 주경선 미국 코네티컷주립대 물리학과 교수가 공동위원장을 맡는다.

이외에도 ▲ 김정상 미국 듀크대 교수 ▲ 유정하 독일 막스플랑크연구소 책임연구원 ▲ 최정환 독일 프라운호퍼 연구소 선임연구원 ▲ 김유슈 일본 이화학연구소 주임연구원 ▲ 조남준 싱가포르 난양공대 재료공학과 교수 등이 해외 석학으로 참여한다.

국내에서는 ▲ 조규진 서울대 기계공학부 교수 ▲ 박남규 성균관대 화학공학과 교수 ▲ 김형하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책임연구원이 이름을 올렸다.

이날 회의에서는 혁신방안에 대한 검토가 이뤄졌으며, 해외 우수 연구기관이 국가 R&D에 주관·공동연구기관으로 직접 참여하는 방안 등에 대한 토론이 진행됐다고 과기정통부는 전했다.

주 본부장은 "선도적 기술 확보를 위해서는 세계적 기준에 맞는 R&D제도 혁신이 중요하다"며 "이를 지원하기 위해 해외 우수 한인 연구자들의 경험과 노하우를 적극 활용해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는 연구개발 제도를 갖춰 나가겠다"고 말했다.


shjo@yna.co.kr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