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미넴, 美공화 경선 다크호스 후보에 "내 노래 쓰지마"

입력 2023-08-29 16:26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라마스와미 선거 캠프에 유세 활용 중단 요구



(서울=연합뉴스) 황윤정 기자 = 래퍼 에미넴이 미국 공화당 대권 주자인 비벡 라마스와미(38)의 경선 유세에 자신의 노래를 쓰지 말라고 요구했다고 미국 정치전문매체 더힐 등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에미넴 음악 라이선스 관리 업체인 BMI는 서한으로 라마스와미 선거 캠프 측에 에미넴의 이 같은 뜻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이 입수한 이달 23일자 서한에 따르면 BMI는 "에미넴이 라마스와미의 선거 유세에 자신의 곡이 사용되는 것에 반대한다며 자신의 모든 곡을 (라이선스) 계약에서 빼달라고 했다"고 밝혔다.
앞서 라마스와미 선거 캠프와 BMI는 지난 5월 에미넴 음악에 대한 라이선스 계약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BMI 관계자는 이 서한이 "에미넴의 곡이 (라이선스) 계약에서 즉시 제외됐다는 것을 알리는 역할을 한다"면서 라마스와미 선거 유세에서 에미넴의 곡이 연주되는 것은 중대한 계약 위반으로 간주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도계 이민 2세인 라마스와미는 성공한 사업가로, 공화당 대선 경선에 뛰어들 때만 해도 정치 신인에 불과했지만, 밀레니얼 세대를 대변하는 튀는 언행으로 주목받으면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빠진 지난 23일 공화당 대선 후보 첫 토론에서도 유권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1985년생인 라마스와미는 이달 초 아이오와주 박람회에서 에미넴의 '루즈 유어셀프'(Lose Yourself)를 불러 화제가 됐다.
영국 텔레그래프는 자신의 곡을 선거 유세에 쓰지 말라는 에미넴의 요구가 '루즈 유어셀프'를 부른 라마스와미의 동영상이 화제가 된 가운데 나온 것이라고 전했다.
라마스와미는 이달 초 뉴욕타임스(NYT)와 인터뷰에서는 하버드대 학부생 시절 '다 벡 더 래퍼'(Da Vek the Rapper)라는 예명으로 공연했었다며 에미넴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라마스와미 선거 캠프는 성명을 내고 유감스럽게도 앞으로 랩은 에미넴에게 맡겨야 할 것이라고 했다.

yunzhen@yna.co.kr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