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NC, 새 외국인 투수 태너 털리 영입…'7이닝 1실점 고별전' 와이드너 방출 [공식발표]

이종서 기자

입력 2023-08-04 16:21

수정 2023-08-04 16:31

more
NC, 새 외국인 투수 태너 털리 영입…'7이닝 1실점 고별전' 와이드너…
태너 털리. 사진제공=NC 다이노스

[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NC 다이노스가 결국 외국인 선수 교체를 단행했다.



NC는 4일 "한국야구위원회(KBO)에 테일러 와이드너 선수에 대한 웨이버 공시를 요청하고, 대체 외국인 선수로 투수 태너 털리(Tanner Paul Tully, 29)를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계약조건은 연봉 15만달러, 옵션 5만달러로 총액 20만달러 규모이다.

미국 인디애나주 출신인 태너는 188cm, 92kg의 신체조건을 갖춘 좌완 투수이다.

144~148km의 직구에 슬라이더, 체인지업, 커브 등의 변화구를 섞어 던진다. 커리어 대부분을 선발 투수로 뛰어 스태미나가 우수하고, 안정적인 경기 운영 능력이 장점으로 평가받는다.

태너는 2016년 드래프트에서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에 지명돼 프로선수 생활을 시작했다.

지난해 메이저리그에 데뷔해 빅리그 통산 3경기 승패없이 평균자책점 6.00을 기록했다. 마이너리그에서는 통산 159경기(선발 131경기) 44승 51패 평균자책점 4.18의 성적을 거뒀다. 올해는 뉴욕 양키즈 산하 트리플A 소속으로 19경기(선발 19경기)에 출장해 5승 5패 평균자책점 5.64를 기록했다.

임선남 NC 단장은 "계속 선발로 뛰어왔던 좌완 투수라는 점을 높게 평가했다. 선발 투수로서 보다 안정적인 경기 운영을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태너는 "NC 다이노스에 입단하게 돼 기쁘다. 멋진 팬들 앞에서 야구할 생각에 벌써부터 설레고 기대된다. 팀의 우승을 목표로 팀원들과 함께 건강하게 매 경기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라고 말했다.

태너는 비자 발급 등 필요한 행정 절차가 마무리되는 대로 입국해 선수단에 합류할 예정이다.

한편 와이드너는 올 시즌 11경기에서 4승2패 평균자책점 4.52를 기록했다. 지난 3일 롯데전에서 7이닝 1실점으로 호투를 했지만, 다소 기복있는 피칭에 결국 결별을 택했다.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