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서울 강서구 '폭염 종합대책' 가동…223곳에 무더위 쉼터

입력 2024-05-24 13:04

서울 강서구 '폭염 종합대책' 가동…223곳에 무더위 쉼터
[서울 강서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정준영 기자 = 서울 강서구(구청장 진교훈)는 올여름 폭염으로부터 주민 건강을 지키기 위해 폭염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선제 대응한다고 24일 밝혔다.

대책 기간인 9월 30일까지 '폭염 상황관리 합동 태스크포스'를 상시 운영한다.

주민들이 거리에서 햇볕을 피할 수 있는 무더위 그늘막을 지난 4월부터 153곳에 가동한 데 이어 22곳에 추가로 설치할 예정이다.

복지관, 동 주민센터, 어르신 사랑방 등 223곳을 무더위 쉼터로 지정해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폭염특보 시에는 20개 경로당의 무더위 쉼터 운영시간을 평일 오후 9시까지 연장한다.

재난도우미 130명이 독거 어르신 1천380여 명의 안부를 확인하고 건강을 체크한다.

또 30여 명의 방문간호사는 홀몸 어르신, 장애인, 만성질환자 등 건강 취약계층의 가정을 찾아가 건강관리 서비스를 한다.

구는 도시열섬 완화를 위해 폭염특보 시 도로 물청소를 하고, 석유·가스 등 폭염에 취약한 에너지 공급시설에 대해 합동점검을 벌일 계획이다.

진교훈 구청장은 "철저한 폭염 대비로 주민들이 무더운 여름을 불편 없이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prince@yna.co.kr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