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모델Y 빼박은 中니오 온보 L60..주행거리 더 길고 12%나 저렴

카가이 기자

입력 2024-05-20 08:10

모델Y 빼박은 中니오 온보 L60..주행거리 더 길고 12%나 저렴
사진제공 : 카가이

중국 전기차 제조사 니오가 파격적인가격 경쟁력을 갖춘온보 크로스오버 L60을 출시했다. 크기는 테슬라 모델 Y와 비슷한데다 주행거리는 더 길고 가격까지 10% 이상저렴해 먼저 출시한 중국 시장에서 대박을 예고했다. 온보는 니오의 보급형 전기차 브랜드다.



L60은 출시 이전 디자인이 공개됐을 때 모델 Y를 연상시키는 디자인으로 '짝퉁' 오명을 쓰기도 했다. L60사전 주문은지난 15일부터 시작해 차량 인도는 올해 3분기부터 진행된다.
가격은 21만9,900위안(한화 4,106만원)부터 시작한다. 중국에서 판매중인 테슬라모델 Y는 24만9,900위안(한화 4,666만원)으로 L60보다 12% 가량 비싸다.

니오 측은 L60이모델 Y보다 3만위안(한화 560만원)가량 저렴한 것 이외에 100km당 12.1kWh의 전비를 기록해 더 앞선다고 주장했다. 테슬라는 같은 거리에서 12.5kWh를 소비한다고 덧붙였다.

중국 언론은 "L60의 공기저항 계수가 0.229에 불과한데다 L60의 최고 주행거리를 보유한엑스트라 롱 레인지 트림은중국 CLTC 인증에서 완전충전 이후 1,000km 이상 주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공식적인 수치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테슬라 모델 Y롱레인지는 중국에서 688km를 인증받았다.

배터리가 방전돼도 니오모델은 충전스트레스에서 벗어날 수 있다. 온보 전기차는 니오배터리팩 교환 서비스 이용이 가능해 3분 안에 교체해 다시 주행할 수 있다. 배터리팩 교환 스테이션이 주변에 없더라도 L60의 900V 아키텍처로 인해 빠른 충전이 가능하다.

일반 모델에서는 L60은 1회 충전 시 555km, 롱 레인지 모델은 1회 충전 시 730km를 주행할 수 있으며 엑스트라 롱 레인지 모델은 아직 공식 주행거리에 대해 밝혀진 바 없다.

온보는 L60의 인테리어에 대해 구체적으로 공개하지 않았지만 중국 언론들은 대형 태블릿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와 운전자를 위한 HUD(헤드 업 디스플레이)를 갖출 것이라 전했다. 덧붙여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니오로부터 제공받아 탑재한다고 덧붙였다.

온보는 이달 중국 출시에 이어 2024년 말 글로벌 시장에 L60을 수출할 계획이다. 유럽 시장 진출을 사실상 확정된 것으로 보여진다.

온보모회사 니오는 최근 누리꾼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은 바 있다. 플래그쉽 ET7 전기차에자사의 배터리 기술인 반고체 배터리 팩을 장착하고 200kg화물을 싣고1875m에 달하는 산악지형에서 1,070km주행에 성공했다.

향후 온보 역시 니오의 반고체 배터리팩 교환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재웅 에디터 jw.lee@carguy.kr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