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90km/h 기록한 부가티, 터보 버리고 하이브리드 V16 대체

카가이 기자

입력 2024-05-15 16:13

490km/h 기록한 부가티, 터보 버리고 하이브리드 V16 대체
사진제공 : 카가이

400km/h를 돌파해 세계에서 가장 빠른 양산차 1위에 올랐던 슈퍼카 브랜드부가티가최근 영국런던에서 열린 자동차 서밋 컨퍼런스에서 “부가티는 이제 더 이상 W16 쿼드터보 엔진을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프랑스럭셔리 수제 자동차 제조사인 부가티는 2000년대 초반 하이퍼카 베이론으로 최고속 400km/h를 돌파해 세계에서 가장 빠른 양산차 1위에 올랐었다.



부가티는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른 브랜드로 기억됐고 이후 시론 슈퍼스포츠 300+ 에디션으로 최고속 490km/h로 질주해 신기록을 세웠다.

시론에 적용된 엔진은 W형 16기통 가솔린에4개의 터보를 부착해 최대 1600마력을 발휘한다. 7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가 함께 구성돼 7100RPM까지 사용해0~200km/h 도달까지 5.8초, 0~300km/h 도달까지 12.1초 밖에 걸리지 않는다.
이날부가티 CEO 메이트 리막은 "새롭게 개발한 V16 엔진에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추가한다"고 밝혔다. 이어 "새 엔진의 길이는 무려 39.3 인치(998.2mm)이며 기존 엔진보다 16인치 (406.4mm)가 길어질 것”이라 덧붙였다.

구체적으로 발표된 내용은 없지만독일 자동차 미디어 오토모터운드 스포트에 따르면, 새로운 V-16 엔진은 배기량 8.3L로 영국의 고성능 엔진 제조사 코스워스와 함께 개발했다고 언급했다. 이 엔진은 자연흡기 방식에 최대 9,000RPM까지 사용할 수 있고 3개의 전기 모터가 가세한다. 합산 출력 1800마력으로 엔진의 자체 마력은 1000마력이라고 전했다.

전륜에는 2개의 전기 모터가 구동한다. 후륜에는 1개의 전기모터가 구동된다. 듀얼 클러치 8단 변속기가 적용돼 전기모터로만 59.5km주행이 가능하다. 24.8kWh 용량의 배터리를 장착한다.
부가티에게 있어서 기존 W16 터보 엔진에서 V16 자연흡기 하이브리드 시스템으로 전환하는 것은 긍정적인 결과로 보인다. 자연흡기로 바뀌면서 엔진발열에 있어서 보다 자유로워진다.

또인터쿨러와 4개의 터빈, 부가 장치가사라지면서 엔진경량화가 이루어져 하이퍼카 움직임의 중요한 요소로 작용하는 무게 배분이 좀더 이상적인 수준으로 변화가 예상된다.터보는 배기가스를 활용해구동하는데 비해 전기 모터는 이러한 조건 없이 바로 구동할 수 있어 더 낮은 RPM에서 곧바로 최고 토크를 도달할 수 있다. 부가티새로운 모델이 기대되는 핵심 요소다.

이재웅 에디터 jw.lee@carguy.kr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