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경마] '글로벌히트' 제22회 헤럴드경제배(G3) 대역전 우승!

이원만 기자

입력 2024-03-21 16:51

more
 '글로벌히트' 제22회 헤럴드경제배(G3) 대역전 우승!
헤럴드경제배 우승을 차지한 글로벌히트와 김혜선 기수. 사진제공=한국마사회

지난 17일 한국마사회(회장 정기환) 렛츠런파크 서울 제7경주로 열린 제22회 헤럴드경제배(G3) 우승은 부산경남의 '글로벌히트'(한국산 4세 수말, 김준현 마주, 방동석 조교사, 김혜선 기수)에게 돌아갔다.



이번 우승으로 '글로벌히트'는 작년 코리안더비(G1)와 농림축산식품부장관배(G2)에 이어 통산 3번째 대상경주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아울러 장거리 우수마를 선발하는 스테이어(Stayer) 시리즈 제1관문을 우승하며 승점 경쟁에서 선두로 치고 나갔다.

총 15마리가 출전한 이번 헤럴드경제배에서 '글로벌히트'는 바깥쪽 14번 게이트에서 출발했다. 출발 직후 빠르게 인코스로 진입한 '글로벌히트'는 7~8위권에서 체력을 안배하며 차분히 경주를 풀어나갔다. 큰 순위변화가 없는 상황이 이어졌다.

4코너를 돌아 결승선 직선주로에 접어드는 순간 '글로벌히트'가 가속을 하며 결승선을 200m 남겨두고 3위까지 올라섰다. 그리고 '투혼의반석'과 '스피드영'을 차례로 넘어서며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2위는 경주 종반 인상적인 추입을 보여준 '너트플레이'가, 3위는 '투혼의반석'이 각각 차지했다.

경주 직후 인터뷰에서 김혜선 기수는 "인기마여서 솔직히 부담은 있었지만 평상시와 같이 말의 능력을 믿고 편하게 탔다"며 말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또한 "작년 그랑프리 이후 약 3개월 동안 경주에 출전하지 않아 불안했는데, 마주와 조교사가 말에게 충분한 안정과 휴식을 주고 싶다는 의견에 따랐다"며 "결과적으로 그게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며 이번을 계기로 정말 많이 배웠다는 소감을 전했다.

'글로벌히트'를 관리하고 있는 방동석 조교사는 "이 말이 어렸을 때는 아프고 해서 고생을 많이 했는데 지금 너무 잘 뛰어줘서 고맙다"며 우승 소회를 밝혔다. 앞으로의 일정을 묻는 질문에는 "상반기에는 스테이어 시리즈에 집중하고 여름 휴양을 거친 후 대통령배와 그랑프리를 차근차근 준비 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한편, 온화한 휴일을 맞아 이날 렛츠런파크 서울에는 약 2만3000명의 관객이 방문해 다가오는 봄의 정취를 미리 만끽했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