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한국마사회, 한국경마 국제화 및 경주수준 향상…노력의 결실 거둬

입력 2024-03-07 16:41

한국마사회, 한국경마 국제화 및 경주수준 향상…노력의 결실 거둬





한국마사회(회장 정기환)는 지난 3월 1일 총 2개의 경주가 블루북에 추가로 등재됐다고 밝혔다.


2개의 경주는 SBS스포츠 스프린트(G3)와 서울마주협회장배(G2)로 모두 단거리 1200m 경주이다.


블루북이란 전 세계에서 시행되고 있는 경마 경주의 등급을 매긴 책자로 경마계에서 상당한 공신력을 가지고 있다.


유명 레스토랑의 등급을 매겨 발표하는 미슐랭 가이드와 유사하다. 블루북에 등재돼 있는 경주에서 우승한 말은 향후 해당 말이 자마를 생산했을 때 경주마 경매명부에 진한 글씨로 강조해 표시된다.


그만큼 부마 또는 모마의 우수한 능력을 물려받았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는 것이다.


또한 경마 경주의 수준은 얼마나 우수한 말이 그 경주에 출전하느냐에 따라 결정된다.


경마 올림픽이라고 불리는 미국의 브리더스컵, 잔디주로의 최고봉인 프랑스의 개선문상 등이 국제적으로 가장 높은 그레이드(Grade)1급으로 분류되고 있다.


한국은 2023년까지는 총 8개 경주가 블루북에 등재돼 있었다. (▲국제 Grade3급 : 코리아컵, 코리아스프린트 ▲국제 Listed급 : 대통령배, 그랑프리, 부산광역시장배, KRA컵 클래식, 뚝섬배(암말 한정), Owners' Cup) 이번에 2개 경주가 추가되면서 국제공인 등급을 가진 경주는 총 10개로 늘어나게 됐다.


한국마사회는 "그간의 한국경마 국제화 및 경주수준 향상 노력이 결실을 거두고 있는 것 같아 고무적"이라며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중장거리에서도 우수마를 배출·K-경마의 수준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편집자주 : 이 보도자료는 연합뉴스 기사가 아니며 고객들의 편의를 위해 연합뉴스가 원문 그대로 서비스하는 것입니다. 연합뉴스 편집방향과는 무관함을 주지해 주시기 바랍니다)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