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젖 잘나오니’ 시모 전화 폭탄에..산후조리원이 ‘지옥’”

김소희 기자

입력 2024-02-22 10:36

“‘젖 잘나오니’ 시모 전화 폭탄에..산후조리원이 ‘지옥’”


[스포츠조선 김소희 기자]출산 후 산후조리원에 있는 동안 하루 4번 이상 전화하는 시어머니 때문에 고민이라는 한 산모의 사연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다.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산후조리원에 있는데 하루 4번씩 전화하는 시모'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조리원 천국이라고 누가 그러냐. 시댁 전화만 아니면 천국일 것 같다"고 말문을 뗐다.

A씨는 "아이를 낳고 병원 입원부터 산후조리원 2일 차까지 일주일도 안 되는 기간 동안 하루에 몇 번씩 연락이 온다. 오늘도 벌써 4번 왔다"고 하소연했다.

그러면서 "처음에는 '축하한다. 고생했다'로 시작한 전화가 '아기 사진 좀 보내라', '젖은 잘 나오니', '네가 잘 먹어야 아이도 건강하다', '애가 왜 옆으로만 누워있니' 등의 말을 한다"리며 "처음에는 첫 손주라 기뻐셔서 그런가 보다 했지만 점점 짜증이 난다"라고 했다.

이뿐만 아니다. A씨는 "(시어머니께) 아침에 사진을 안 보내는 날이면 어김없이 전화 오기 때문에 매일 의무적으로 그날 그날 찍은 사진과 영상을 보내고 있다"라며 "산후 조리원 퇴소한 날에도 집에 오셔서 주무시겠다고 했다. 앞으로도 계속 연락 올 거 생각하면 벌써부터 스트레스 받는다"라고 덧붙였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남편에게 대신 불편하다고 말해달라고 하라", "조리원에 시끄럽다고 민원이 들어와 전화 못한다고 하라", "쉬고 싶다 솔직하게 말하고 전화를 받지 마라" 등 현실적인 조언을 내놨다.

반면에 몇몇의 누리꾼들은 "첫 손주 보신 게 신나셔서 그런 건데 조금 참아라", "점점 가족 간의 정이 사라진 것 같다", "친정 엄마가 전화 했으면 안 그랬을 텐데 시어머니라 스트레스 받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김소희 기자 961209@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