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 손톱색'인 줄 알았는데...‘이 색’ 바르면 남심 흔들린다?

김소희 기자

입력 2024-02-20 12:55



[스포츠조선 김소희 기자] 손톱을 빨간색으로 칠한 여성에게 남성의 마음이 흔들린다는 이른바 '빨간 손톱 이론(red nail theory)'이 숏폼 동영상 플랫폼을 통해 확산되고 있다.



19일 외신 등에 따르면 '빨간 손톱 이론(red nail theory)'을 처음 주장하는 이는 틱톡커 로빈 델몬트(@GirlBossTown)다. 델몬트는 2022년 1월 자신의 틱톡 계정에 올린 영상에서 "할머니 손톱 색깔 같다고 생각했던 빨간색을 손톱에 칠할 때 마다 남자들이 내게 칭찬하고 친절하다"라고 밝혔다.

이어 델몬트는 "우리가 자란 1990년대는 여성들이 빨갛게 손톱을 칠하는 경우가 많았다. 특히 엄마들이 그랬다"라며 "남자들이 빨간 손톱에 끌리는 것은 어린 시절 그들의 어머니를 떠올리게 하기 때문인 것 같다"라고 분석했다.

델몬트의 틱톡 영상은 약 1억 9,700만 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이후 미국 등 해외에서 엄청난 인기를 끌었고 약 13,000개 이상의 후기 동영상이 올라왔다. 대다수의 네티즌들은 이 이론이 정말 효과가 있다고 주장했다.

다만 '빨간 손톱 이론'이 정말 과학적으로 효과가 있는지 대해서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갈린다. 빨간색은 활력과 에너지를 떠올리게 하는 '혈액'의 색이기 때문에 실제로 빨간색 매니큐어를 바른 사람에게 무의식적으로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하는 반면 몇몇의 전문가들은 빨간 매니큐어의 매력은 실제로 그 색상이 불러일으키는 감정에서 비롯된다고 말한다. 남들과 다른 색상을 선택하는 여성의 자신감이 남성의 마음을 사로잡기 충분하다는 것이다. 김소희 기자 961209@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