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의도 칭찬한 테일러 스위프트의 '몸매 관리' 비결

장종호 기자

입력 2024-02-20 08:21

전문의도 칭찬한 테일러 스위프트의 '몸매 관리' 비결
호주에서 콘서트를 연 테일러 스위프트. EPA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장종호 기자]현시대 최고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는 3시간 동안 무려 40여 곡을 가득 채운 공연을 선보이며 매 공연마다 엄청난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대중들은 스위프트가 어떻게 폭발적인 에너지를 내는지, 탄탄한 몸을 어떻게 유지하는지 궁금해한다. 테일러 스위프트는 180㎝ 장신에 늘씬한 몸을 갖고 있지만, 그럼에도 더 멋진 무대를 보여주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스위프트는 미국 타임지 등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디 에라스 투어'에서의 엄청난 기량과 몸매를 유지하는 방법으로는 '운동', '금주', '일기 쓰기'를 꼽았다.

이는 건강과 몸매를 관리하려는 사람들에게도 추천할 만하다. 테일러 스위프트가 외신에서 밝힌 라이프스타일의 장점을 365mc 영등포점 손보드리 대표원장의 도움말로 정리했다.

▶러닝머신 챌린지 탄생

스위프트는 이번 투어를 6개월 앞두고 체력 만들기에 열중했다. 그녀가 택한 방법은 매일 러닝머신 위에서 40곡이 넘는 세트리스트 전체를 부르면서 뛰는 것. 스위프트는 타임지와의 인터뷰에서 "빠른 곡은 빠르게, 느린 곡은 조깅이나 빠른 걸음으로 조절했다"고 설명했다.

그가 직접 달리는 속도를 밝히지는 않았지만 미국의 피트니스 전문지(러너스월드 등)는 각 노래의 분당 비트를 활용해 스위프트는 3시간 동안 약 16마일을 뛰었을 것으로 추정했다. 이와 관련 현지에서는 '테일러 스위프트 에라스 투어 챌린지'가 탄생하기도 했다. 스위프트처럼 세트리스트에 맞춰 러닝머신을 달리는 것이다.

손 대표원장은 이를 '인터벌 트레이닝'의 일종으로 봤다. 그는 "인터벌 트레이닝은 음악의 빠르기에 따라 고강도, 저강도가 반복되므로 칼로리 소모에 효과적"이라며 "이같은 인터벌 트레이닝은 심폐지구력과 근육 강화를 목표로 하는 유산소 훈련 기법의 하나"라고 설명했다.

단, 손 대표원장은 초보자가 스위프트처럼 3시간을 전곡 완주하는 것은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오히려 근육통, 부상, 부담감 등으로 사기가 저하될 수 있다는 것. 처음에는 느린 곡 비중을 높인 상태에서 30분 완주를 목표로 하는 게 좋다. 이후에는 느린 곡과 빠른 곡을 반반 섞고, 점점 시간을 늘려나가면 된다. 작은 성취부터 시작해 나가자. 초심자라면 30분 시작만으로도 몸의 부기가 빠지고 복부가 가벼워진다.

▶중요한 이벤트 앞두고 '금주'

스위프트는 이번 공연 체력 관리의 핵심 요소 중 하나로 '금주'를 꼽았다. 그는 "그래미 어워드의 밤을 제외하고는 두 달 동안 술을 끊었다"고 밝혔다. 테일러 스위프트는 지난해 투어 내내 금주한 이유에 대해 '숙취를 가진 채로 공연하는 세상은 알고 싶지 않다'고 일축했다.

과음은 체력을 저하하는 것은 물론 숙취 등으로 일상의 루틴을 깨뜨리는 주범이다. 특히 다이어트 중이라면 당연히 악영향을 받게 된다.

손 대표원장은 "알코올은 식욕을 억제하는 뇌 시상하부에 영향을 미쳐 자극적인 음식을 생각나게 만드는 역할도 한다"며 "식단 관리를 잘하다가도 술 한잔에 무너지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이어 "알코올은 인체가 지방을 태워 에너지로 쓰는 것도 방해하며, 안주와 함께 술을 마실 경우 영양소보다 알코올을 에너지원으로 먼저 사용하게 돼 이때 섭취한 음식은 고스란히 복부, 허벅지, 팔뚝, 얼굴로 간다"고 덧붙였다.

▶생각도 몸도 일기로 기록하는 습관

스위프트는 과거 미국의 한 건강 매체(WebMD)에 "건강은 행복의 큰 부분"이라며 "어렸을 때 저는 글을 쓰면서 감정을 처리하는 법을 배웠는데, 일기 쓰기는 감정을 처리하는 데 매우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자신의 기록 습관을 소개한 바 있다. 가수가 된 이후에는 일기뿐 아니라 작곡과 음악을 사용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실제로 기록하는 것은 일상 속 감정 해소와 건강 관리에 도움이 된다. 이는 체중 관리 중인 사람에게도 마찬가지다. 글을 쓰기 싫은 경우 자기 몸의 변화를 매일 같은 장소에서 사진으로 기록하는 것도 좋다. '눈바디'는 의외로 체중 관리를 지속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된다.

손보드리 대표원장은 "자신의 변화를 매일 기록해 비교하는 것도 비만클리닉에서 활용하는 일종의 행동수정요법"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식사일기를 병행하는 것도 추천한다. 매일 자신이 얼마나 음식을 섭취하는지 인지하는 것만으로도 뇌에 긴장감을 줄 수 있고 식사량 조절이 된다는 게 손 대표원장의 설명. 다이어트를 시작했다면 우선 기록하는 습관을 들여보자. 하루하루 기록하는게 익숙해질 때쯤 힘들기만 했던 다이어트도 어느순간 일상 속에 자연스럽게 스며들 것이다.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