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마]2024년 대상경주의 시작, 제22회 세계일보배(L) 18일 개최

이원만 기자

입력 2024-02-16 07:31

more
대한질주. 사진제공=한국마사회

올해 첫 대상경주인 제22회 세계일보배(L, 국산OPEN, 4세이상, 1200m, 별정A, 순위상금 3억원) 대상경주가 18일 한국마사회(회장 정기환)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열린다. 서울에서 11마리, 부산·경남에서 5마리가 각각 출전하여 16마리가 게이트를 가득 채우게 되었다.



세계일보배는 2002년 12월 8일 국산 2세 경매마 특별경주에 명칭을 부여한 초대 경주를 시작으로 이듬해인 2003년부터 대상경주로 승격되었다. 이후 2005년부터는 혼합 2군 암말한정 1400m로, 경주체계가 레이팅 체계로 전환된 2015년부터는 국산OPEN 4세이상 1200m로 시행되고 있다. 또한 비교적 늦은 2022년부터 서울-부경 오픈경주로 지정되었다.

아직까지 세계일보배에서 2회 이상 우승한 경주마는 없었다. 코로나19로 인해 열리지 못한 2021년을 제외한 역대 21번의 경주에서 최고기록(1200m 기준)은 2019년 마스크가 기록한 1분 12초 0이었다. 이어 역대 최다 우승 조교사는 총 4명으로 곽영효(현역), 김문갑, 지용철, 최상식 조교사가 나란히 2회씩 기록했다. 또한 역대 최다 우승 기수는 박태종 기수로 총 5번 우승을 거머쥐었다.

세계일보 우승을 통해 금년 첫 번째 위너서클 입성을 노리는 주요 출전마를 알아본다.

▶대한질주(22전 9/4/2, 레이팅 103, 한국(포입) 수 6세 갈색, 부마:CONGRATS(USA), 모마:라이트유어월드(미), 마주:박재범, 조교사:김동철)

출전마 16마리 중 가장 높은 레이팅을 보유하고 있는 말이다. 통산 22번의 경주 중 1400m 이하에서 16번을 뛰어 6승을 기록하고 있다. 대상경주 우승에 가장 가까웠던 경주는 2022년 10월에 열린 국제신문배(L)로 당시 단거리 최강자였던 '어마어마'에게 머리 차이로 석패하며 2위를 기록한 적이 있다. 특출난 강자가 없는 이번 세계일보배에서 생애 첫 대상경주 우승을 노린다.

▶새내퀸(11전 4/4/2, 레이팅 74, 한국(포입) 암 4세 밤색, 부마:JIMMY CREED(USA), 모마:에반젤리칼(미), 마주:문금철, 조교사:홍대유)

포입마로 작년도 트리플 티아라 시리즈(국산 3세 최우수 암말 선발)에는 출전하지 못했지만, 5월에 RWITC(인도) 트로피 특별경주에서 우승했다. 직전 3번의 경주에서 2위, 2위, 우승으로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통산 11번의 경주 중 무려 9번을 1200m에 출전하여 우승 3번을 포함하여 모두 3위 이내에 입상하고 있는 1200m의 강자이다.

▶대지초이스(21전 7/3/3, 레이팅 90, 한국 수 5세 흑갈색, 부마:연승대로(한), 모마:랜드엔젤(한), 마주:한정협, 조교사:양귀선)

작년 10월 1등급으로 승급한 뒤 치러진 2번의 1등급 일반경주에서 우승과 2위를 기록하면서 능력을 입증하고 있는 말이다. 부마인 연승대로는 당시 최고마들이었던 '동반의강자', '당대불패', '터프윈'을 제치고 2011년 7월 부산광역시장배(G3)에서 우승한 말이었다. 이번 세계일보배에서 부마의 명성을 이어나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