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마]세계의 벽 실감한 '벌마의스타'와 백광열 조교사, 두바이 경마무대 원정길 마무리

이원만 기자

입력 2024-02-01 12:20

more
세계의 벽 실감한 '벌마의스타'와 백광열 조교사, 두바이 경마무대 원정길…
벌마의스타가 지난 1월 26일 두바이월드컵에서 두 번째 경기에 출전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마사회

지난 1월 26일 두바이 월드컵 예선 두 번째 도전에 나섰던 경주마 '벌마의스타'가 8위의 아쉬운 성적을 거두며 두바이 원정 무대를 마무리했다. 세계의 높고 단단한 벽을 두 번이나 실감한 '벌마의스타'의 백광열 조교사는 뼈저린 경험을 통해 한국경마의 변화의 필요성을 절실히 체감했다.



한국마사회(회장 정기환) 부산경남경마장 소속 경주마 '벌마의스타'는 지난 1월 26일, 두바이 메이단 경마장 제 4경주로 열린 '알 신다가 스프린트'(G3, 1200m)에 출전했다. 서승운 기수가 직접 기승했던 데뷔전과는 달리 이번에는 두바이 현지에서 활약 중인 '로이스턴 프렌치' 기수와 호흡을 맞췄다. 출발신호와 함께 게이트가 열렸고 '벌마의스타'는 우려했던 것과는 달리 완벽한 타이밍으로 9번 게이트를 신속하게 빠져나가며 초반부터 우위를 선점하기 위해 강력한 푸시를 시작했다. 하지만 안쪽에서도 빠르게 경쟁마들이 치고 나오며 파고들어갈 타이밍을 찾지 못한 '벌마의스타'는 첫 번째 코너부터 후방으로 밀려났고 아홉 마리의 경주마 중 여덟 번째로 결승선에 들어왔다.

데뷔전에 이어 아쉬운 성적을 거둔 '벌마의스타'는 두바이 원정을 마무리하고 2월 중 한국으로 귀국할 예정이다. '벌마의스타'를 관리해온 백광열 조교사는 인터뷰를 통해 착잡한 심정과 국제화를 추진하는 한국경마가 풀어야 할 숙제들을 마주했다.

백 조교사는 "내가 두바이에서 활동했다면 3류 조교사에 그칠 것이다"라며 셀프 디스로 인터뷰를 시작했다. 안타까운 경주 결과에 대해서는 "말의 컨디션은 최상이었고 기수의 능력도 뛰어났다"라며 패배를 겸허히 인정했다. 한국이었다면 우승까지도 노려볼 수 있는 최상의 컨디션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선두와 큰 차이로 패배한 상황, 두바이 원정을 통해 백 조교사는 변화의 필요성을 인지했다고 밝혔다.

가장 먼저 경주 전개방식의 변화를 언급했다. 원정 출전하는 한국의 경주마들이 가장 애를 먹는 부분이 바로 두바이의 빠른 전개방식이다. 호흡을 아껴두고 마지막에 힘을 쏟아 붓는 한국경마와는 달리 두바이 등 경마 강국에서는 경주 초반부터 전 구간을 전력으로 경쟁한다. 백 조교사는 "초반 200m 평균기록을 보면 한국보다 두바이가 1초 이상 빠르다"고 설명했다. 흐름을 따라잡지 못하고 초반부터 경쟁에서 밀리게 된다면 경주마의 기세가 꺾여 역전의 의지를 다지기 어려워진다는 것이다. 백 조교사는 "한국경마가 세계적인 명마를 배출하기 위해서는 보다 치열한 경쟁구도와 스포츠성에 강화가 절실하다"라며 강조했다.

두 번째로 경주마 사양관리와 조교시스템의 변화를 언급했다. 백 조교사는 "마방별로 말을 타고 조교하는 인력이 한국보다 훨씬 많은 것은 물론, 조교 전 워밍업과 조교 후 쿨링다운(열을 식히는 마무리 운동)에도 훨씬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말이 경주에 출전하는 주기도 한국보다 여유로우며 이러한 환경과 노력들은 경주마의 성적과 더불어 나이가 들어도 기량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고 덧붙였다.

계속해서 백 조교사는 "비록 '벌마의스타'가 승리를 따내지는 못했지만, 이번 원정의 패배로 인해 얻은 게 훨씬 많다"며 "늦은 시간, 유튜브 댓글창을 통해 응원해주신 경마팬들에게 죄송한 마음이다. 이번 기회를 발판 삼아 우물 안 개구리에서 벗어나 세계적인 수준에 다가가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변화를 이끌어보겠다"라며 소감과 포부를 밝혔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