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수돗물 유충 걱정 '뚝'…정수시설 보강

입력 2023-12-11 10:11

[연합뉴스 자료사진]




(옥천=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충북 옥천군은 깔따구 유충 등으로부터 안전한 수돗물 공급을 위해 정수장 시설 보강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군은 내년 3월까지 환경부로부터 지원받은 국비 4억7천만원 등 9억4천만원을 들여 옥천·청산·안남 정수장에 소형생물 유입을 원천 차단하는 정밀여과장치를 갖출 예정이다.

규모가 가장 큰 옥천정수장에는 마이크로 스트레이너(미세여과망)도 설치된다.

이 지역 상수도 보급률은 90%에 이른다. 간이 상수도를 사용하는 일부 산골 마을을 제외한 4만5천여명이 3곳의 정수장에서 먹는 물을 공급받는다.

김희종 옥천군 상하수도사업소장은 "깔따구 유충 등 소형생물의 유입경로를 근복적으로 차단해 깨끗하고 안전한 수돗물을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bgipark@yna.co.kr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